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7 대선
文 “촛불집회 불참한 安 정권교체 말할 수 있는지 의문”
입력 2017.04.06 (21:57) 수정 2017.04.06 (22:10) 정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6일(오늘),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더 좋은 정권교체를 말하는데 그동안 촛불집회에 함께하지 않았다는 것을 오히려 자랑스럽게 얘기하고 지금 적폐세력 지지도 많이 받는 상황이어서 과연 안 후보가 정권교체를 말할 수 있는 것인지 의문스럽다"고 비판했다.

문재인 후보는 이날 세월호가 접안된 전남 목포신항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안 후보가 끝장토론을 제의했다'는 질문에 "저와의 토론을 말하기 전에 그에 대한 답부터 먼저 해야 한다"며 이처럼 말했다.

이어 "여러 가지 점에서 안 후보가 충분히 검증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며 "국민에게 준비된 모습을 먼저 보여드리는 게 우선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문 후보는 노무현 전 대통령 사돈의 음주 교통사고 은폐 논란과 관련 당시 이호철 민정1비서관이 '덮고 가자'고 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덮었다는 표현이 이상한데, 2006년 확인한 바에 의하면 2003년 사고 당시에는 사람이 크게 다치지 않았고 당사자 간 원만히 합의된 사안이어서 윗선까지 보고되지 않고 동향을 파악하는 정도로 넘어간 것인데, 2006년 피해자 측 문제 제기가 있어 그때부터 엄정하게 사건 처리가 된 것"이라고 거듭 해명했다.

문 후보는 이날 오후 전남 목포대학교에서 열린 '청년의 미래, 행복한 지역인재 육성'을 주제로 한 강연에선, "정권교체는 정의와 통합이라는 두 가지 과제를 동시에 안고 있다"며 "적폐청산과 통합은 상치되는 게 아니라 함께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공정하고 정의로운 세상을 만들면 국민통합이 이뤄지며, 국민통합을 통해 이루고자 하는 목표도 공정하고 정의로운 세상"이라고 강조했다.

또 지역 공약과 관련, "참여정부 때 국가균형발전 정책을 추진했는데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거꾸로 돌아갔다. 저는 정권 교체하면 참여정부 때보다 훨씬 강력하게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 정책을 펴겠다"고 약속했다.
  • 文 “촛불집회 불참한 安 정권교체 말할 수 있는지 의문”
    • 입력 2017-04-06 21:57:40
    • 수정2017-04-06 22:10:10
    정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6일(오늘),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더 좋은 정권교체를 말하는데 그동안 촛불집회에 함께하지 않았다는 것을 오히려 자랑스럽게 얘기하고 지금 적폐세력 지지도 많이 받는 상황이어서 과연 안 후보가 정권교체를 말할 수 있는 것인지 의문스럽다"고 비판했다.

문재인 후보는 이날 세월호가 접안된 전남 목포신항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안 후보가 끝장토론을 제의했다'는 질문에 "저와의 토론을 말하기 전에 그에 대한 답부터 먼저 해야 한다"며 이처럼 말했다.

이어 "여러 가지 점에서 안 후보가 충분히 검증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며 "국민에게 준비된 모습을 먼저 보여드리는 게 우선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문 후보는 노무현 전 대통령 사돈의 음주 교통사고 은폐 논란과 관련 당시 이호철 민정1비서관이 '덮고 가자'고 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덮었다는 표현이 이상한데, 2006년 확인한 바에 의하면 2003년 사고 당시에는 사람이 크게 다치지 않았고 당사자 간 원만히 합의된 사안이어서 윗선까지 보고되지 않고 동향을 파악하는 정도로 넘어간 것인데, 2006년 피해자 측 문제 제기가 있어 그때부터 엄정하게 사건 처리가 된 것"이라고 거듭 해명했다.

문 후보는 이날 오후 전남 목포대학교에서 열린 '청년의 미래, 행복한 지역인재 육성'을 주제로 한 강연에선, "정권교체는 정의와 통합이라는 두 가지 과제를 동시에 안고 있다"며 "적폐청산과 통합은 상치되는 게 아니라 함께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공정하고 정의로운 세상을 만들면 국민통합이 이뤄지며, 국민통합을 통해 이루고자 하는 목표도 공정하고 정의로운 세상"이라고 강조했다.

또 지역 공약과 관련, "참여정부 때 국가균형발전 정책을 추진했는데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거꾸로 돌아갔다. 저는 정권 교체하면 참여정부 때보다 훨씬 강력하게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 정책을 펴겠다"고 약속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