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EU, 독자대북제재안 발표…투자금지·서비스제공금지 확대
입력 2017.04.06 (22:28) 수정 2017.04.07 (07:10) 국제

[연관기사] [뉴스광장] EU, 대북 추가 제재안 발표…투자·서비스 금지 확대

유럽연합(EU)은 6일 오후(현지시간) 북한의 잇따른 핵실험 및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북한에 대한 독자적인 추가제재안을 발표했다.

EU가 북한에 대한 독자적인 제재안을 발표한 것은 작년 5월 27일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EU는 이번 대북제재안에서 재래식 무기 관련 산업이나 금속공학, 금속세공, 항공우주 분야에 대한 투자를 금지하기로 했다.

또 컴퓨터 서비스와 광업·화학물 제조업·정유업과 관련된 서비스에 대해서도 북한 사람이나 단체에 제공하지 못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EU는 북한의 핵 관련 및 탄도미사일 또는 다른 대량파괴무기(WMD) 관련 프로그램을 개발·지원하는 책임자 4명을 제재명단에 추가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EU로부터 여행금지나 자산동결 등의 제재를 받는 대상은 개인 41명과 7개 단체로 늘어났다.
  • EU, 독자대북제재안 발표…투자금지·서비스제공금지 확대
    • 입력 2017-04-06 22:28:37
    • 수정2017-04-07 07:10:06
    국제

[연관기사] [뉴스광장] EU, 대북 추가 제재안 발표…투자·서비스 금지 확대

유럽연합(EU)은 6일 오후(현지시간) 북한의 잇따른 핵실험 및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북한에 대한 독자적인 추가제재안을 발표했다.

EU가 북한에 대한 독자적인 제재안을 발표한 것은 작년 5월 27일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EU는 이번 대북제재안에서 재래식 무기 관련 산업이나 금속공학, 금속세공, 항공우주 분야에 대한 투자를 금지하기로 했다.

또 컴퓨터 서비스와 광업·화학물 제조업·정유업과 관련된 서비스에 대해서도 북한 사람이나 단체에 제공하지 못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EU는 북한의 핵 관련 및 탄도미사일 또는 다른 대량파괴무기(WMD) 관련 프로그램을 개발·지원하는 책임자 4명을 제재명단에 추가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EU로부터 여행금지나 자산동결 등의 제재를 받는 대상은 개인 41명과 7개 단체로 늘어났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