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7 대선
文 “내가 홍길동인가…3을 삼이라 못하고 쓰리라 해야하나”
입력 2017.04.06 (22:54) 수정 2017.04.06 (23:15) 정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6일 '3D프린터' 발음을 둘러싼 공격에 공개 반박했다.

문 후보는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우리가 무슨 홍길동입니까"라며 "'3'을 '삼'이라고 읽지 못하고 '쓰리'라고 읽어야 합니까?"라고 말했다.

허균의 소설 '홍길동전'에서 주인공인 홍길동이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고 형을 형이라고 부르지 못했던 것에 빗대어 언급한 것이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이날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용어에 대해서는 전문가들 또는 일반적으로 통용되는 발음들이 있다. 일반적으로 누구나 보면 '쓰리디 프린터'라고 읽는다"라고 언급한 것을 두고 정면으로 반격한 셈이다.

앞서 김종인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도 전날 대선출마를 선언하면서 문 후보를 겨냥, "지난 세월이 모두 적폐라면서 과거를 파헤치자는 후보가 스스로 대세라고 주장한다"며 "'3D 프린터'를 '삼디 프린터'라고 읽는 사람이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국정 책임자에게 무능은 죄악"이라며 비판했다.

문 후보는 지난달 30일 당 경선후보 TV토론에서 4차 산업혁명을 강조하던 중 "전기차, 자율 주행차, 신재생에너지, 그리고 삼디(3D) 프린터 등 신성장 산업을 적극 육성하겠다"며 '쓰리디'를 '3D'로 발음한 바 있다.
  • 文 “내가 홍길동인가…3을 삼이라 못하고 쓰리라 해야하나”
    • 입력 2017-04-06 22:54:38
    • 수정2017-04-06 23:15:28
    정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6일 '3D프린터' 발음을 둘러싼 공격에 공개 반박했다.

문 후보는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우리가 무슨 홍길동입니까"라며 "'3'을 '삼'이라고 읽지 못하고 '쓰리'라고 읽어야 합니까?"라고 말했다.

허균의 소설 '홍길동전'에서 주인공인 홍길동이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고 형을 형이라고 부르지 못했던 것에 빗대어 언급한 것이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이날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용어에 대해서는 전문가들 또는 일반적으로 통용되는 발음들이 있다. 일반적으로 누구나 보면 '쓰리디 프린터'라고 읽는다"라고 언급한 것을 두고 정면으로 반격한 셈이다.

앞서 김종인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도 전날 대선출마를 선언하면서 문 후보를 겨냥, "지난 세월이 모두 적폐라면서 과거를 파헤치자는 후보가 스스로 대세라고 주장한다"며 "'3D 프린터'를 '삼디 프린터'라고 읽는 사람이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국정 책임자에게 무능은 죄악"이라며 비판했다.

문 후보는 지난달 30일 당 경선후보 TV토론에서 4차 산업혁명을 강조하던 중 "전기차, 자율 주행차, 신재생에너지, 그리고 삼디(3D) 프린터 등 신성장 산업을 적극 육성하겠다"며 '쓰리디'를 '3D'로 발음한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