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7 대선
주승용 “호남은 확실히 국민의당·安 지지…승기 잡았다”
입력 2017.04.13 (10:38) 수정 2017.04.13 (10:40) 정치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3일(오늘) 4·12 재보선 결과에 대해 "호남은 확실히 국민의당과 안철수 후보를 지지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국민의당은 호남에서 광역의원 2명, 기초의원 1명을 배출하면서 승기를 잡았다"며 "더욱더 겸손하게 남은 선거 기간 동안 식상한 네거티브 대신 좋은 정책과 비전으로 국민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하나 걱정스러운 것은 대구·경북(TK)에서 자유한국당이 대부분 승리했다는 것"이라며 "보수 강세 지역이기도 하지만 탄핵 정국에도 소위 '샤이(shy) 자유한국당'이 존재한다는 걸 알았다"고 진단했다.

이어 "이번 대선에서 전략적 선택이 많이 일어나는 곳이 TK라는 점을 알게 됐다"며 "잘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또 "대선이 가까워지면서 더불어민주당의 무분별한 네거티브가 계속되고 있다"며 "문재인 후보 아들의 채용 의혹과 노무현 전 대통령 사돈의 음주 사고 의혹을 해명하는 대신 안 후보 부인인 김미경 교수의 채용에 대한 근거 없는 의혹만 또 제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김 교수는 성균관대 교수와 워싱턴 주립대 법학박사를 마치고, 그 어렵다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변호사 자격증까지 취득한 인재다. 충분한 자격을 갖췄음은 서울대와 국정감사에서도 검증된 내용"이라면서 "아니면 말고 식의 의혹 제기는 명예훼손이 될 수 있다는 걸 경고한다"고 밝혔다.

이어 "안 후보 부부에 대한 묻지 마, 먹튀식 의혹은 국민이 선거에서 투표를 통해 심판할 것"이라며 "문 후보는 자기 눈의 대들보인 아들의 공기업 특혜 취업에 대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 주승용 “호남은 확실히 국민의당·安 지지…승기 잡았다”
    • 입력 2017-04-13 10:38:09
    • 수정2017-04-13 10:40:10
    정치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3일(오늘) 4·12 재보선 결과에 대해 "호남은 확실히 국민의당과 안철수 후보를 지지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국민의당은 호남에서 광역의원 2명, 기초의원 1명을 배출하면서 승기를 잡았다"며 "더욱더 겸손하게 남은 선거 기간 동안 식상한 네거티브 대신 좋은 정책과 비전으로 국민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하나 걱정스러운 것은 대구·경북(TK)에서 자유한국당이 대부분 승리했다는 것"이라며 "보수 강세 지역이기도 하지만 탄핵 정국에도 소위 '샤이(shy) 자유한국당'이 존재한다는 걸 알았다"고 진단했다.

이어 "이번 대선에서 전략적 선택이 많이 일어나는 곳이 TK라는 점을 알게 됐다"며 "잘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또 "대선이 가까워지면서 더불어민주당의 무분별한 네거티브가 계속되고 있다"며 "문재인 후보 아들의 채용 의혹과 노무현 전 대통령 사돈의 음주 사고 의혹을 해명하는 대신 안 후보 부인인 김미경 교수의 채용에 대한 근거 없는 의혹만 또 제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김 교수는 성균관대 교수와 워싱턴 주립대 법학박사를 마치고, 그 어렵다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변호사 자격증까지 취득한 인재다. 충분한 자격을 갖췄음은 서울대와 국정감사에서도 검증된 내용"이라면서 "아니면 말고 식의 의혹 제기는 명예훼손이 될 수 있다는 걸 경고한다"고 밝혔다.

이어 "안 후보 부부에 대한 묻지 마, 먹튀식 의혹은 국민이 선거에서 투표를 통해 심판할 것"이라며 "문 후보는 자기 눈의 대들보인 아들의 공기업 특혜 취업에 대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