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주업체로부터 성접대·뇌물받은 항만공사 간부 구속
입력 2017.04.13 (14:18) 수정 2017.04.13 (14:21) 취재K
  

부산항만공사가 발주한 전산시스템 구축사업과 관련해 수주 업자들로부터 성접대와 뇌물을 받은 항만공사 간부가 구속됐다.

또, 이 간부에게 뇌물을 주고 향응을 제공한 업체대표 6명이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뇌물·향응받고 공사업체 선정 부산항만공사 간부 구속

부산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부산항만공사 3급 간부 이모(45)씨를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씨는 2010년 2월부터 2013년 10월까지 부산항 항만물류정보시스템 구축사업과 무선주파수인식(RFID) 항만출입 체계 개선사업에 참여하게 해준 대가로 신모(43)씨 등 업체 대표 6명으로부터 20차례에 걸쳐 현금 800만원과 675만원 상당의 향응을 받은 혐의다.

경찰은 이씨가 이들로부터 성접대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씨는 무선주파수인식(RFID) 항만출입 체계 개선사업과 관련해 지난 2011년 11월께 영상인식 카메라 26대를 납품하기로 한 업체와의 계약을 무단 파기하고 금품과 향응을 제공한 A업체를 선정했다.

이씨는 이 과정에 정상적으로 설계변경을 한 것처럼 가짜 회의록을 만들고 A업체에 납품단가를 부풀리도록 한 뒤 차액 7천436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부산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부산항만공사가 발주한 전산시스템 구축사업과 관련해 수주 업자들로부터 성접대와 뇌물을 받은 항만공사 간부 이모(45)씨를 구속하고 수주업체 대표 등 6명을 입건했다.부산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부산항만공사가 발주한 전산시스템 구축사업과 관련해 수주 업자들로부터 성접대와 뇌물을 받은 항만공사 간부 이모(45)씨를 구속하고 수주업체 대표 등 6명을 입건했다.


부산항만 전산시스템 잦은 고장 '무용지물'

RFID 사업은 부산항만공사가 2011년 11월부터 2012년 6월까지 인천, 울산, 여수·광양항만공사와 공동발주 형식으로 동시에 추진했는데 당시 부산항만 영상인식 카메라를 바꿨다.

부산항 RFID 사업에는 예산 40억원이 투입됐지만 카메라가 차량과 사람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는 일이 자주 발생했고 이 같은 문제는 유독 부산항에서만 나타나고 있다는 게 경찰의 판단이다.

부산항 보안공사가 2013년 4월부터 2015년 7월까지 파악한 부산항 RFID 고장은 276건이나 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연관기사]
부산항 전산 장애…5시간 동안 물류 수송 차질
부산항 물류 마비시킨 전산 고장 원인 ‘오리무중’


부산경찰, 부산항만공사 관련 사업으로 수사 확대

부산항만공사가 2010년 2월부터 2013년 12월까지 150억원가량을 투입해 구축한 부산항 항만물류정보시스템도 해양수산부의 '포트미스 시스템'과 별다른 차이가 없고 업데이트도 되지 않아 화주와 선사들이 외면하고 있다고 경찰은 밝혔다.

2014년 기준으로 부산항 항만물류정보시스템의 활용률은 예상치의 1%에도 미치지 못하는데 연간 유지·보수비는 7억원에 달해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된다고 경찰은 지적했다.

부산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씨의 범행에 윗선이 연루됐는지 조사하는 한편, 이번에 문제가 불거진 사업 이외에도 부산항만공사와 업체가 유착했다는 의혹이 다수 제기돼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 수주업체로부터 성접대·뇌물받은 항만공사 간부 구속
    • 입력 2017-04-13 14:18:56
    • 수정2017-04-13 14:21:41
    취재K
  

부산항만공사가 발주한 전산시스템 구축사업과 관련해 수주 업자들로부터 성접대와 뇌물을 받은 항만공사 간부가 구속됐다.

또, 이 간부에게 뇌물을 주고 향응을 제공한 업체대표 6명이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뇌물·향응받고 공사업체 선정 부산항만공사 간부 구속

부산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부산항만공사 3급 간부 이모(45)씨를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씨는 2010년 2월부터 2013년 10월까지 부산항 항만물류정보시스템 구축사업과 무선주파수인식(RFID) 항만출입 체계 개선사업에 참여하게 해준 대가로 신모(43)씨 등 업체 대표 6명으로부터 20차례에 걸쳐 현금 800만원과 675만원 상당의 향응을 받은 혐의다.

경찰은 이씨가 이들로부터 성접대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씨는 무선주파수인식(RFID) 항만출입 체계 개선사업과 관련해 지난 2011년 11월께 영상인식 카메라 26대를 납품하기로 한 업체와의 계약을 무단 파기하고 금품과 향응을 제공한 A업체를 선정했다.

이씨는 이 과정에 정상적으로 설계변경을 한 것처럼 가짜 회의록을 만들고 A업체에 납품단가를 부풀리도록 한 뒤 차액 7천436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부산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부산항만공사가 발주한 전산시스템 구축사업과 관련해 수주 업자들로부터 성접대와 뇌물을 받은 항만공사 간부 이모(45)씨를 구속하고 수주업체 대표 등 6명을 입건했다.부산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부산항만공사가 발주한 전산시스템 구축사업과 관련해 수주 업자들로부터 성접대와 뇌물을 받은 항만공사 간부 이모(45)씨를 구속하고 수주업체 대표 등 6명을 입건했다.


부산항만 전산시스템 잦은 고장 '무용지물'

RFID 사업은 부산항만공사가 2011년 11월부터 2012년 6월까지 인천, 울산, 여수·광양항만공사와 공동발주 형식으로 동시에 추진했는데 당시 부산항만 영상인식 카메라를 바꿨다.

부산항 RFID 사업에는 예산 40억원이 투입됐지만 카메라가 차량과 사람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는 일이 자주 발생했고 이 같은 문제는 유독 부산항에서만 나타나고 있다는 게 경찰의 판단이다.

부산항 보안공사가 2013년 4월부터 2015년 7월까지 파악한 부산항 RFID 고장은 276건이나 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연관기사]
부산항 전산 장애…5시간 동안 물류 수송 차질
부산항 물류 마비시킨 전산 고장 원인 ‘오리무중’


부산경찰, 부산항만공사 관련 사업으로 수사 확대

부산항만공사가 2010년 2월부터 2013년 12월까지 150억원가량을 투입해 구축한 부산항 항만물류정보시스템도 해양수산부의 '포트미스 시스템'과 별다른 차이가 없고 업데이트도 되지 않아 화주와 선사들이 외면하고 있다고 경찰은 밝혔다.

2014년 기준으로 부산항 항만물류정보시스템의 활용률은 예상치의 1%에도 미치지 못하는데 연간 유지·보수비는 7억원에 달해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된다고 경찰은 지적했다.

부산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씨의 범행에 윗선이 연루됐는지 조사하는 한편, 이번에 문제가 불거진 사업 이외에도 부산항만공사와 업체가 유착했다는 의혹이 다수 제기돼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