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성전자, 갤럭시S8 출시 앞두고 ‘안전’ 마케팅 강화
입력 2017.04.13 (18:06) 수정 2017.04.13 (18:10) 통합뉴스룸ET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삼성전자가 갤럭시S8 국내 출시를 앞두고 새로운 기능을 중심으로 대대적인 제품 홍보에 나섰습니다.

전작인 갤럭시노트7의 단종까지 부른 발화 사태를 의식해 "갤럭시S8 시리즈에는 가장 안전한 배터리를 탑재했다"며 '안전' 마케팅도 강화했습니다.

최영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원을 연결한 갤럭시S8 배터리에 송곳으로 구멍을 뚫습니다.

배터리는 망가졌지만, 불이 붙진 않습니다.

이번엔 많은 앱을 실행시켰을 때 온도가 얼마나 올라가는지 측정하고, 허리 높이에서 떨어뜨리거나 1미터 깊이 물속에 넣어 방수 검사도 합니다.

수백 수천 번의 충전과 방전을 반복하는 시험까지.

전작 갤럭시노트7 발화사태를 겪으면서 무엇보다 안전성 강화를 최우선으로 한 삼성전자의 노력입니다.

<녹취> 고동진(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 : "소비자 여러분의 신뢰와 사랑을 되찾고 다시 시작하는 첫 제품이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이런 안전성을 바탕으로 갤럭시S8 시리즈에는 지문과 홍채, 얼굴 등의 생체 정보로 본인 인증을 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또 인공지능 가상비서 '빅스비'를 탑재하고, 스마트폰을 데스크톱 PC처럼 쓸 수 있는 기능까지 더했습니다.

이에 앞서 LG전자도 최신 출시한 스마트폰 G6가 미국 국방부가 실시한 내구성 검사에서 낙하 테스트와 열충격, 진동과 분진, 방수, 소금물 테스트 등 14개 항목을 통과했다며 안전 마케팅을 강화해 소비자들의 호응을 얻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최영철입니다.
  • 삼성전자, 갤럭시S8 출시 앞두고 ‘안전’ 마케팅 강화
    • 입력 2017-04-13 18:07:27
    • 수정2017-04-13 18:10:47
    통합뉴스룸ET
<앵커 멘트>

삼성전자가 갤럭시S8 국내 출시를 앞두고 새로운 기능을 중심으로 대대적인 제품 홍보에 나섰습니다.

전작인 갤럭시노트7의 단종까지 부른 발화 사태를 의식해 "갤럭시S8 시리즈에는 가장 안전한 배터리를 탑재했다"며 '안전' 마케팅도 강화했습니다.

최영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원을 연결한 갤럭시S8 배터리에 송곳으로 구멍을 뚫습니다.

배터리는 망가졌지만, 불이 붙진 않습니다.

이번엔 많은 앱을 실행시켰을 때 온도가 얼마나 올라가는지 측정하고, 허리 높이에서 떨어뜨리거나 1미터 깊이 물속에 넣어 방수 검사도 합니다.

수백 수천 번의 충전과 방전을 반복하는 시험까지.

전작 갤럭시노트7 발화사태를 겪으면서 무엇보다 안전성 강화를 최우선으로 한 삼성전자의 노력입니다.

<녹취> 고동진(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 : "소비자 여러분의 신뢰와 사랑을 되찾고 다시 시작하는 첫 제품이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이런 안전성을 바탕으로 갤럭시S8 시리즈에는 지문과 홍채, 얼굴 등의 생체 정보로 본인 인증을 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또 인공지능 가상비서 '빅스비'를 탑재하고, 스마트폰을 데스크톱 PC처럼 쓸 수 있는 기능까지 더했습니다.

이에 앞서 LG전자도 최신 출시한 스마트폰 G6가 미국 국방부가 실시한 내구성 검사에서 낙하 테스트와 열충격, 진동과 분진, 방수, 소금물 테스트 등 14개 항목을 통과했다며 안전 마케팅을 강화해 소비자들의 호응을 얻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최영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통합뉴스룸ET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