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외신 불러 ‘여명거리’ 준공식 개최…김정은 참석
입력 2017.04.13 (19:03) 수정 2017.04.13 (19:18)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은 오늘 새벽부터 외신기자들을 불러 모아 '빅 이벤트'를 예고했었는데요,

알고보니 김정은이 평양 여명거리 준공식에 참석해 완공을 선포하는 행사였습니다.

김가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 김정은이 외신들을 불러 모아 놓고 평양 여명거리 준공식을 열어 완공을 선포했습니다.

평양을 방문하고 있는 복수의 외신 취재진은 김정은이 여명거리 준공식을 주재하고, '테이프 커팅'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김정은은 이례적으로 외신 취재진에 모습을 드러내고 근거리 촬영을 허용했습니다.

행사에는 황병서와 최룡해, 박봉주, 김기남, 오수용 등 당·군·정 최고위층 인사가 총출동했습니다.

김정은의 여동생인 김여정 선전선동부 부부장이 단상 뒤에서 경호요원 등과 대화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북한은 앞서 외신 기자들에게 '빅 이벤트'를 볼 준비를 하라고 통보하고, 새벽 시간에 취재진을 소집해 행사장으로 안내했습니다.

여명거리는 김정은이 평양에 조성한 신시가지로, 70층 아파트 등 고층 빌딩들이 대거 들어섰습니다.

앞서 김정은은 이른바 태양절 전까지 무조건 완공하라는 지시를 내린 바 있습니다.

김정은은 북한 최대 명절인 김일성 생일을 앞두고 외신기자 앞에서 준공식을 열어 여명거리를 전 세계에 홍보함으로써 대북제재의 '무용성'을 선전하려 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KBS 뉴스 김가림입니다.
  • 北, 외신 불러 ‘여명거리’ 준공식 개최…김정은 참석
    • 입력 2017-04-13 19:06:00
    • 수정2017-04-13 19:18:17
    뉴스 7
<앵커 멘트>

북한은 오늘 새벽부터 외신기자들을 불러 모아 '빅 이벤트'를 예고했었는데요,

알고보니 김정은이 평양 여명거리 준공식에 참석해 완공을 선포하는 행사였습니다.

김가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 김정은이 외신들을 불러 모아 놓고 평양 여명거리 준공식을 열어 완공을 선포했습니다.

평양을 방문하고 있는 복수의 외신 취재진은 김정은이 여명거리 준공식을 주재하고, '테이프 커팅'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김정은은 이례적으로 외신 취재진에 모습을 드러내고 근거리 촬영을 허용했습니다.

행사에는 황병서와 최룡해, 박봉주, 김기남, 오수용 등 당·군·정 최고위층 인사가 총출동했습니다.

김정은의 여동생인 김여정 선전선동부 부부장이 단상 뒤에서 경호요원 등과 대화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북한은 앞서 외신 기자들에게 '빅 이벤트'를 볼 준비를 하라고 통보하고, 새벽 시간에 취재진을 소집해 행사장으로 안내했습니다.

여명거리는 김정은이 평양에 조성한 신시가지로, 70층 아파트 등 고층 빌딩들이 대거 들어섰습니다.

앞서 김정은은 이른바 태양절 전까지 무조건 완공하라는 지시를 내린 바 있습니다.

김정은은 북한 최대 명절인 김일성 생일을 앞두고 외신기자 앞에서 준공식을 열어 여명거리를 전 세계에 홍보함으로써 대북제재의 '무용성'을 선전하려 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KBS 뉴스 김가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