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학교 중퇴에 최연소 장관 오른 천재 해커
입력 2017.04.13 (19:18) 수정 2017.04.13 (19:4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보통 '해커'라고 하면 나쁜 이미지가 강하지만 공공을 위해 전문가로 활동하는 해커들도 많이 있는데요.

중학교 중퇴 학력에 시민 운동을 하다가 35살에 최연소 장관에 오른 '오드리 탕'이라는 타이완의 디지털담당 장관이 한국을 방문해 화제입니다.

차정인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세계 최고의 해커를 가려내는 국제해킹방어대회,

다가오는 4차산업혁명 시대에 보안의 중요성을 역설하고 있는 이 사람은 타이완의 디지털 담당 장관 '오드리 탕'입니다.

'해커' 출신인 탕 장관은 지난해 35살 나이로 최연소 장관직에 올라 전 세계적으로 화제가 된 인물.

지능지수 180인 그는 정규교육에 싫증을 느껴 14살에 다니던 중학교를 그만두고 본격적으로 컴퓨터를 공부합니다.

<인터뷰> 오드리 탕(타이완 디지털 담당 장관) : "그런 책(코딩)이 흥미로운 것은 수학을 실제로 계산하지 않고 빨리 처리할 수 있는 방법을 가르쳐 주기 때문입니다. 실수도 많이 방지해줘서 관심을 갖게 됐습니다."

이어 16살에는 검색 엔진 회사를 설립하고 19살에는 미국으로 건너가 애플사의 컨설팅을 담당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공공정보의 중요성을 느낀 탕은 고향으로 돌아와 사이버상에서 시민 운동을 하는 '시민 해커'의 길을 갑니다.

<인터뷰> 오드리 탕(타이완 디지털 담당 장관) : "(공공정보 공유는) 인터넷상의 자유, 그리고 소프트웨어의 자유와 관련된 문제이고 보다 광의에서는 발언의 자유, 집회의 자유 등 인권과도 관련된 문제이기 때문입니다."

이런 철학 때문인지 탕은 장관이 된 후 가장 먼저 '열린 정부'를 주장하며 자신의 모든 활동을 온라인에 공개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차정인입니다.
  • 중학교 중퇴에 최연소 장관 오른 천재 해커
    • 입력 2017-04-13 19:20:14
    • 수정2017-04-13 19:46:43
    뉴스 7
<앵커 멘트>

보통 '해커'라고 하면 나쁜 이미지가 강하지만 공공을 위해 전문가로 활동하는 해커들도 많이 있는데요.

중학교 중퇴 학력에 시민 운동을 하다가 35살에 최연소 장관에 오른 '오드리 탕'이라는 타이완의 디지털담당 장관이 한국을 방문해 화제입니다.

차정인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세계 최고의 해커를 가려내는 국제해킹방어대회,

다가오는 4차산업혁명 시대에 보안의 중요성을 역설하고 있는 이 사람은 타이완의 디지털 담당 장관 '오드리 탕'입니다.

'해커' 출신인 탕 장관은 지난해 35살 나이로 최연소 장관직에 올라 전 세계적으로 화제가 된 인물.

지능지수 180인 그는 정규교육에 싫증을 느껴 14살에 다니던 중학교를 그만두고 본격적으로 컴퓨터를 공부합니다.

<인터뷰> 오드리 탕(타이완 디지털 담당 장관) : "그런 책(코딩)이 흥미로운 것은 수학을 실제로 계산하지 않고 빨리 처리할 수 있는 방법을 가르쳐 주기 때문입니다. 실수도 많이 방지해줘서 관심을 갖게 됐습니다."

이어 16살에는 검색 엔진 회사를 설립하고 19살에는 미국으로 건너가 애플사의 컨설팅을 담당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공공정보의 중요성을 느낀 탕은 고향으로 돌아와 사이버상에서 시민 운동을 하는 '시민 해커'의 길을 갑니다.

<인터뷰> 오드리 탕(타이완 디지털 담당 장관) : "(공공정보 공유는) 인터넷상의 자유, 그리고 소프트웨어의 자유와 관련된 문제이고 보다 광의에서는 발언의 자유, 집회의 자유 등 인권과도 관련된 문제이기 때문입니다."

이런 철학 때문인지 탕은 장관이 된 후 가장 먼저 '열린 정부'를 주장하며 자신의 모든 활동을 온라인에 공개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차정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