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리 시대 아픔 치유하는 불화 첫 봉안
입력 2017.04.13 (19:26) 수정 2017.04.13 (19:3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월호 참사와 삼풍백화점 붕괴 등 우리 현대사의 아픔을 그린 불화가 한 사찰에 봉안됐습니다.

역사적 사실을 그린 그림이 불화로 봉안된 것은 처음있는 일인데요.

김민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천년고찰 장곡사 대웅전에 새로 불화 한 점이 걸렸습니다.

맹골수도 차가운 바닷속으로 가라앉는 세월호.

한 명이라도 더 구조하려는 애처로운 손길 너머로 팽목항에는 노란 리본이 내걸렸습니다.

광화문 광장에는 수많은 인파가 촛불을 들고 모여 새 시대가 오기를 기원합니다.

주저앉은 삼풍백화점과 끊어진 성수대교가 그 날의 안타까움을 전합니다.

1980년 광주, 무장한 군인들이 시민들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모습을 담았습니다.

억울하게 죽은 영혼의 극락왕생을 비는 불화 '감로탱'.

우리 현대사의 아픈 기억들이 처음으로 불화에 담겼습니다.

<인터뷰> 김미연(충남 청양군) : "나를 위한 깨달음보다는 저분들을 위해서 빌어드리고 싶다... 그러면 조금 좋은 데로 가시지 않을까..."

밑그림을 그리는 데만 4개월….

가로세로 180cm 크기의 불화를 완성하기 위해 불화가 6명이 지난 6개월간 아픔을 치유하고자 하는 정성을 담았습니다.

<인터뷰> 이수예(불화가) : "기도하는 마음으로 그리는 거죠. 그림을 보고 위안을 얻을 수 있고 치유가 될 수 있다면…."

붓끝에서 다시 태어난 현대사의 기억, 시대의 아픔을 어루만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정입니다.
  • 우리 시대 아픔 치유하는 불화 첫 봉안
    • 입력 2017-04-13 19:28:34
    • 수정2017-04-13 19:34:21
    뉴스 7
<앵커 멘트>

세월호 참사와 삼풍백화점 붕괴 등 우리 현대사의 아픔을 그린 불화가 한 사찰에 봉안됐습니다.

역사적 사실을 그린 그림이 불화로 봉안된 것은 처음있는 일인데요.

김민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천년고찰 장곡사 대웅전에 새로 불화 한 점이 걸렸습니다.

맹골수도 차가운 바닷속으로 가라앉는 세월호.

한 명이라도 더 구조하려는 애처로운 손길 너머로 팽목항에는 노란 리본이 내걸렸습니다.

광화문 광장에는 수많은 인파가 촛불을 들고 모여 새 시대가 오기를 기원합니다.

주저앉은 삼풍백화점과 끊어진 성수대교가 그 날의 안타까움을 전합니다.

1980년 광주, 무장한 군인들이 시민들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모습을 담았습니다.

억울하게 죽은 영혼의 극락왕생을 비는 불화 '감로탱'.

우리 현대사의 아픈 기억들이 처음으로 불화에 담겼습니다.

<인터뷰> 김미연(충남 청양군) : "나를 위한 깨달음보다는 저분들을 위해서 빌어드리고 싶다... 그러면 조금 좋은 데로 가시지 않을까..."

밑그림을 그리는 데만 4개월….

가로세로 180cm 크기의 불화를 완성하기 위해 불화가 6명이 지난 6개월간 아픔을 치유하고자 하는 정성을 담았습니다.

<인터뷰> 이수예(불화가) : "기도하는 마음으로 그리는 거죠. 그림을 보고 위안을 얻을 수 있고 치유가 될 수 있다면…."

붓끝에서 다시 태어난 현대사의 기억, 시대의 아픔을 어루만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