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브리핑] “음식물이 목에…” 친구가 살렸다!
입력 2017.04.13 (20:46) 수정 2017.04.13 (20:51)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미국 위스콘신 주의 어느 고등학교!

학생들이 둘러앉아 점심을 먹던 도중, 한 남학생이 목을 부여잡고 고통스러워합니다.

음식물이 기도에 걸려 호흡 곤란을 일으킨 건데요.

우왕좌왕 당황한 학생들!

그 중 한명이 양팔로 친구의 복부를 감아 강하게 밀어올립니다.

지역 경찰 프로그램을 통해 하임리히 구조법을 배워둔 건데요.

침착하고 즉각적인 응급처치법 덕분에 생사의 기로에 섰던 친구는 목숨을 건질 수 있었습니다.
  • [글로벌24 브리핑] “음식물이 목에…” 친구가 살렸다!
    • 입력 2017-04-13 20:29:35
    • 수정2017-04-13 20:51:37
    글로벌24
미국 위스콘신 주의 어느 고등학교!

학생들이 둘러앉아 점심을 먹던 도중, 한 남학생이 목을 부여잡고 고통스러워합니다.

음식물이 기도에 걸려 호흡 곤란을 일으킨 건데요.

우왕좌왕 당황한 학생들!

그 중 한명이 양팔로 친구의 복부를 감아 강하게 밀어올립니다.

지역 경찰 프로그램을 통해 하임리히 구조법을 배워둔 건데요.

침착하고 즉각적인 응급처치법 덕분에 생사의 기로에 섰던 친구는 목숨을 건질 수 있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