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악귀 내쫓는다” 3살 아이 때려 숨져…엄마도 범행 도와
입력 2017.04.15 (06:32) 수정 2017.04.15 (07:2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칭얼거리는 아이를 악귀에 씌었다고 폭행해 숨지게 한 종교집단이 적발됐습니다.

친엄마는 시신매장까지 돕고는 실종신고까지 했습니다.

보도에 유호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2014년 8월 경기도 부천의 한 대형매장 앞에서 3살 된 아들을 잃어버렸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경찰은 주변 CCTV를 샅샅이 뒤졌지만 아이의 행적은 찾을 수 없었습니다.

사건의 전모는 이달초 베일을 벋었습니다.

친어머니와 같이 살던 53살 여성이 아이가 칭얼거리자 악귀를 내쫒아야 한다며 나무주걱으로 때려 숨지게 한 겁니다.

친모는 아이가 숨지자 시신을 야산으로 가져가 암매장하고는 경찰에 실종신고까지 했습니다..

경찰조사 결과 이들은 진돗개를 숭상하는 종교집단으로 확인됐습니다.

빌라 옥상에 정자를 지어 놓고 진돗개를 키우면서 집단생활도 했습니다.

<녹취> 이웃 주민(음성변조) : "모시는 신이 있다고 그랬어요 자기들이 모시는 신이 들어와야 하는데 그 길을 막았다며 제 이불을 옮겨놓았더라고요."

경찰은 숨진 아이의 시신 암매장을 도왔던 70대 할머니로부터 최근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인터뷰> 오지형(서울 강서경찰서 형사과장) : "함께 공동체 생활을 하였기 때문에 사건의 실체를 파악할 수 있는 진술을 획득하기가 어려웠습니다."

경찰은 아이를 때려 숨지게 한 50대 여성과 암매장을 도운 친어머니 등 4명을 구속했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 “악귀 내쫓는다” 3살 아이 때려 숨져…엄마도 범행 도와
    • 입력 2017-04-15 06:34:23
    • 수정2017-04-15 07:25:1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칭얼거리는 아이를 악귀에 씌었다고 폭행해 숨지게 한 종교집단이 적발됐습니다.

친엄마는 시신매장까지 돕고는 실종신고까지 했습니다.

보도에 유호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2014년 8월 경기도 부천의 한 대형매장 앞에서 3살 된 아들을 잃어버렸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경찰은 주변 CCTV를 샅샅이 뒤졌지만 아이의 행적은 찾을 수 없었습니다.

사건의 전모는 이달초 베일을 벋었습니다.

친어머니와 같이 살던 53살 여성이 아이가 칭얼거리자 악귀를 내쫒아야 한다며 나무주걱으로 때려 숨지게 한 겁니다.

친모는 아이가 숨지자 시신을 야산으로 가져가 암매장하고는 경찰에 실종신고까지 했습니다..

경찰조사 결과 이들은 진돗개를 숭상하는 종교집단으로 확인됐습니다.

빌라 옥상에 정자를 지어 놓고 진돗개를 키우면서 집단생활도 했습니다.

<녹취> 이웃 주민(음성변조) : "모시는 신이 있다고 그랬어요 자기들이 모시는 신이 들어와야 하는데 그 길을 막았다며 제 이불을 옮겨놓았더라고요."

경찰은 숨진 아이의 시신 암매장을 도왔던 70대 할머니로부터 최근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인터뷰> 오지형(서울 강서경찰서 형사과장) : "함께 공동체 생활을 하였기 때문에 사건의 실체를 파악할 수 있는 진술을 획득하기가 어려웠습니다."

경찰은 아이를 때려 숨지게 한 50대 여성과 암매장을 도운 친어머니 등 4명을 구속했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