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7 대선
문재인-안철수-유승민 ‘TV 토론’ 방식 놓고 설전
입력 2017.04.15 (12:13) 수정 2017.04.15 (15:52) 정치
19대 대선에 출마한 각 후보 진영이 TV토론 진행 방식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측 김유정 선대위 대변인은 15일(오늘) 논평을 통해 "문재인 후보 측이 서서하는 자유토론 방식인 스탠딩 토론회 참여를 거부했다"며 "문 후보가 2시간 동안 서서 토론회를 하는 것이 육체적으로 힘들다는 이유"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통령의 건강은 국가안보와 직결되는 문제로 2시간도 서 있지 못하는 노쇠한 후보가 정상적인 국정수행이 가능하겠는가"라며 "스탠딩 토론을 건강 때문에 거부한다면 지난 수차례 방송에서 상대 후보는 물론 자신의 이름마저 헷갈렸던 문재인 후보의 모습이 단순 말실수가 아니었다는 방증"이라고 비판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도 "우리 나이로 71살인 힐러리도 멀쩡하게 서서 토론 잘하던데 왜 스탠딩 토론 거부하는지 그 이유를 잘 모르겠다. 나는 스탠딩이든 앉아서 하든 정해지는대로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세연 바른정당 선대본부장도 이날 입장문을 통해 "문 후보 측이 오는 19일로 예정된 KBS 대선주자 토론회의 스탠딩 자유토론 방식에 대해 거부 의사를 표했다"며 "문 후보는 과연 무엇이 그토록 두려운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문재인 후보 측 박광온 공보단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 브리핑을 통해 "문 후보는 등산과 히말라야 트레킹을 수차례 할 정도로 건강이라면 어느 후보에게도 자신이 있다"며 "마치 문 후보의 건강이 약하다는 것처럼 악의적으로 왜곡하고 해석해서 전파하는 데 대해 대단히 유감"이라고 반박했다.

박 단장은 "문 후보가 해당 논란에 대해 보고를 받고 '앉아서 하나 서서 하나 관계 없으니, (룰 협상에서) 결정하는 대로 하자'고 말했다"며 "문 후보는 처음부터 스탠딩 토론을 거부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오는 19일 열리는 KBS 대선후보 TV토론에서는 스탠딩 방식의 토론이 진행될 예정으로 주제와 토론 형식 등을 놓고 대선후보별 대리인들이 사전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 문재인-안철수-유승민 ‘TV 토론’ 방식 놓고 설전
    • 입력 2017-04-15 12:13:56
    • 수정2017-04-15 15:52:54
    정치
19대 대선에 출마한 각 후보 진영이 TV토론 진행 방식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측 김유정 선대위 대변인은 15일(오늘) 논평을 통해 "문재인 후보 측이 서서하는 자유토론 방식인 스탠딩 토론회 참여를 거부했다"며 "문 후보가 2시간 동안 서서 토론회를 하는 것이 육체적으로 힘들다는 이유"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통령의 건강은 국가안보와 직결되는 문제로 2시간도 서 있지 못하는 노쇠한 후보가 정상적인 국정수행이 가능하겠는가"라며 "스탠딩 토론을 건강 때문에 거부한다면 지난 수차례 방송에서 상대 후보는 물론 자신의 이름마저 헷갈렸던 문재인 후보의 모습이 단순 말실수가 아니었다는 방증"이라고 비판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도 "우리 나이로 71살인 힐러리도 멀쩡하게 서서 토론 잘하던데 왜 스탠딩 토론 거부하는지 그 이유를 잘 모르겠다. 나는 스탠딩이든 앉아서 하든 정해지는대로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세연 바른정당 선대본부장도 이날 입장문을 통해 "문 후보 측이 오는 19일로 예정된 KBS 대선주자 토론회의 스탠딩 자유토론 방식에 대해 거부 의사를 표했다"며 "문 후보는 과연 무엇이 그토록 두려운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문재인 후보 측 박광온 공보단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 브리핑을 통해 "문 후보는 등산과 히말라야 트레킹을 수차례 할 정도로 건강이라면 어느 후보에게도 자신이 있다"며 "마치 문 후보의 건강이 약하다는 것처럼 악의적으로 왜곡하고 해석해서 전파하는 데 대해 대단히 유감"이라고 반박했다.

박 단장은 "문 후보가 해당 논란에 대해 보고를 받고 '앉아서 하나 서서 하나 관계 없으니, (룰 협상에서) 결정하는 대로 하자'고 말했다"며 "문 후보는 처음부터 스탠딩 토론을 거부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오는 19일 열리는 KBS 대선후보 TV토론에서는 스탠딩 방식의 토론이 진행될 예정으로 주제와 토론 형식 등을 놓고 대선후보별 대리인들이 사전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