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근혜 전 대통령 1심서 징역 24년 선고
변협, 최유정·홍만표 변호사 제명…우병우 과태료 천만 원 확정
입력 2017.04.15 (14:06) 수정 2017.04.15 (14:53) 사회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김현)가 '정운호 게이트'에 연루된 부장판사 출신 최유정 변호사와 검사장 출신 홍만표 변호사에 대한 제명을 확정했다. 대한변협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해서도 과태료 천만 원 을 부과하기로 했다.

변협은 지난 1월 변협 징계위원회의 징계 결정 결과를 통보받은 최 변호사 등이이의를 제기하지 않아 징계가 제명안이 확정됐다고 설명했다. 제명이 확정된 최 변호사와 홍 변호사는 향후 5년 동안 변호사 활동이 금지된다.

최 변호사는 로비 대가로 백억 대 수임료를 받아 챙긴 혐의 등으로 올해 1월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았고 현재 항소심 재판이 진행 중이다.

홍 변호사는 검찰 고위관계자와의 친분 등을 이용해 청탁과 알선 명목으로 5억 원을 받은 혐의 등으로 지난해 12월 1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고 현재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우 전 수석의 경우 변호사로 활동하던 지난 2013년~2014년 사이 사건 수임 건수와 수임액을 소속된 서울지방변호사에 제대로 보고하지 않아 징계 개시가 청구됐다. 변협은 우 전 수석에 대해 변호사법 위반 혐의를 인정해 과태료 천만 원을 물렸다.

  • 변협, 최유정·홍만표 변호사 제명…우병우 과태료 천만 원 확정
    • 입력 2017-04-15 14:06:44
    • 수정2017-04-15 14:53:34
    사회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김현)가 '정운호 게이트'에 연루된 부장판사 출신 최유정 변호사와 검사장 출신 홍만표 변호사에 대한 제명을 확정했다. 대한변협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해서도 과태료 천만 원 을 부과하기로 했다.

변협은 지난 1월 변협 징계위원회의 징계 결정 결과를 통보받은 최 변호사 등이이의를 제기하지 않아 징계가 제명안이 확정됐다고 설명했다. 제명이 확정된 최 변호사와 홍 변호사는 향후 5년 동안 변호사 활동이 금지된다.

최 변호사는 로비 대가로 백억 대 수임료를 받아 챙긴 혐의 등으로 올해 1월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았고 현재 항소심 재판이 진행 중이다.

홍 변호사는 검찰 고위관계자와의 친분 등을 이용해 청탁과 알선 명목으로 5억 원을 받은 혐의 등으로 지난해 12월 1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고 현재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우 전 수석의 경우 변호사로 활동하던 지난 2013년~2014년 사이 사건 수임 건수와 수임액을 소속된 서울지방변호사에 제대로 보고하지 않아 징계 개시가 청구됐다. 변협은 우 전 수석에 대해 변호사법 위반 혐의를 인정해 과태료 천만 원을 물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