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7 대선
최대 509억까지…선거 자금 조달·사용 어떻게?
입력 2017.04.15 (21:19) 수정 2017.04.16 (09:5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선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 바로 '돈의 전쟁'입니다.

대선을 치르려면 많게는 수백억 원이 드는 데다 득표율에 따라 선거 뒤 보전받는 비용에도 큰 차이가 나기 때문인데요.

주요 정당이 어디에 얼마나 돈을 쓸 계획인지, 박민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번 대선의 선거 비용 제한액은 509억 여 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오는 18일 각 원내 정당에 모두 421억 4천여 만원의 선거 보조금을 지급합니다.

각 정당은 이 보조금에 후원금과 펀드, 대출 등을 통해 선거 비용을 마련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펀드로 300억 원 이상을 모집해 480억 원 정도를, 자유한국당은 250억 원을 담보 대출로 받아 410억 원 정도를 쓸 계획입니다.

국민의당은 이른바 '안철수 펀드' 등을 통해 470억 원의 자금을 마련할 예정입니다.

세 당 모두 TV와 신문 등의 광고비, 공보물 제작, 유세차량 렌트, 선거운동원 운영비 등에 300억 이상이 투입될 것으로 보입니다.

<녹취> 신율(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 "선거라는 게 이성적 프로세스 같지만 실제로 감성이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하거든요.좋은 광고를 만들기 위해서는 역시 돈이 많이 들어갈 수밖에 없다."

바른정당은 홍보비를 최대한 줄여 90억 원 안팎의 자금을 쓰겠다는 방침입니다.

정의당도 빠듯한 살림을 감안해 50억 원 규모의 예산으로 대선을 치르기로 했습니다.

대선 뒤 선거 비용을 보전 받을 수 있을지도 관심사입니다.

대선에서 15% 이상 득표할 경우 509억 여 원 제한액 범위 안에서 지출 비용 전액을, 10% 이상 득표할 경우 절반을 돌려받게 됩니다.

그러나 당의 대선 후보가 10% 미만 득표에 그친 정당은 선거비용을 한 푼도 보전받을 수 없습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 최대 509억까지…선거 자금 조달·사용 어떻게?
    • 입력 2017-04-15 21:20:40
    • 수정2017-04-16 09:59:11
    뉴스 9
<앵커 멘트>

대선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 바로 '돈의 전쟁'입니다.

대선을 치르려면 많게는 수백억 원이 드는 데다 득표율에 따라 선거 뒤 보전받는 비용에도 큰 차이가 나기 때문인데요.

주요 정당이 어디에 얼마나 돈을 쓸 계획인지, 박민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번 대선의 선거 비용 제한액은 509억 여 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오는 18일 각 원내 정당에 모두 421억 4천여 만원의 선거 보조금을 지급합니다.

각 정당은 이 보조금에 후원금과 펀드, 대출 등을 통해 선거 비용을 마련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펀드로 300억 원 이상을 모집해 480억 원 정도를, 자유한국당은 250억 원을 담보 대출로 받아 410억 원 정도를 쓸 계획입니다.

국민의당은 이른바 '안철수 펀드' 등을 통해 470억 원의 자금을 마련할 예정입니다.

세 당 모두 TV와 신문 등의 광고비, 공보물 제작, 유세차량 렌트, 선거운동원 운영비 등에 300억 이상이 투입될 것으로 보입니다.

<녹취> 신율(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 "선거라는 게 이성적 프로세스 같지만 실제로 감성이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하거든요.좋은 광고를 만들기 위해서는 역시 돈이 많이 들어갈 수밖에 없다."

바른정당은 홍보비를 최대한 줄여 90억 원 안팎의 자금을 쓰겠다는 방침입니다.

정의당도 빠듯한 살림을 감안해 50억 원 규모의 예산으로 대선을 치르기로 했습니다.

대선 뒤 선거 비용을 보전 받을 수 있을지도 관심사입니다.

대선에서 15% 이상 득표할 경우 509억 여 원 제한액 범위 안에서 지출 비용 전액을, 10% 이상 득표할 경우 절반을 돌려받게 됩니다.

그러나 당의 대선 후보가 10% 미만 득표에 그친 정당은 선거비용을 한 푼도 보전받을 수 없습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