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핫 클릭] “너무 먹었나?” 청바지 입느라 고군분투
입력 2017.04.20 (08:22) 수정 2017.04.20 (08:57)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통통한 뱃살이 너무 귀엽죠.

세 살 배기 꼬마가 혼자 청바지 입기에 도전합니다.

그런데 예상치 못한 난관이 있었네요.

단추가 좀처럼 잠기질 않습니다.

엄마의 응원 속에 숨을 조절하며 아랫배를 홀쭉하게 만들어보기도 하지만 별 소용이 없는 것 같죠.

겨우내 찐 군살이 이 정도였다니 꼬마도 멋쩍은가 봅니다.

누워서 입으면 좀 수월한데 제가 다 알려주고 싶네요.

지금까지 핫클릭이었습니다.
  • [핫 클릭] “너무 먹었나?” 청바지 입느라 고군분투
    • 입력 2017-04-20 08:22:58
    • 수정2017-04-20 08:57:50
    아침뉴스타임
통통한 뱃살이 너무 귀엽죠.

세 살 배기 꼬마가 혼자 청바지 입기에 도전합니다.

그런데 예상치 못한 난관이 있었네요.

단추가 좀처럼 잠기질 않습니다.

엄마의 응원 속에 숨을 조절하며 아랫배를 홀쭉하게 만들어보기도 하지만 별 소용이 없는 것 같죠.

겨우내 찐 군살이 이 정도였다니 꼬마도 멋쩍은가 봅니다.

누워서 입으면 좀 수월한데 제가 다 알려주고 싶네요.

지금까지 핫클릭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