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7 대선
우상호 ‘네거티브 지시’ 주장에 “사실 아니다”
입력 2017.04.20 (15:55) 수정 2017.04.20 (15:59) 정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측은 20일(오늘) '문 후보 선대위가 안철수 갑질·부패 프레임 확산을 지시했다'는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의 주장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문 후보 측 우상호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캠프 내부를 확인했는데 관련 내용을 알고 있는 사람이 없는 만큼 캠프 차원의 문제는 아니라고 확신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안 후보 측 박지원 상임선대위원장은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 후보 선대위에서 생산된 네거티브 지시 문건을 입수했다"며 "안 후보에 대한 온갖 네거티브 공작의 컨트롤타워를 찾아냈다"고 주장했다.

우 선대위원장은 "어느 캠프나 후보의 장점을 부각할 방법을 찾고 상대 후보의 약점을 분석한다"며 "(관련 문서는) 개인이 준비했을 수 있지만, 저도 보고받은 적이 없다"며 "우리가 네거티브 본산이라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총괄본부장, 비서실장, 공보단에 국회의원, 지역위원장까지 모두 확인했는데 그런 내용의 문건을 받은 사람이 없다"며 "선별적으로 문건을 보냈다는 이야기가 있어 진위를 파악하라고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우 선대위원장은 "최근 일주일 사이에 우리는 안 후보와 관련한 '네거티브'를 하지 않았다"며 "문 후보와의 지지율 격차가 벌어지자 온종일 '네거티브'를 한 쪽은 국민의당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 우상호 ‘네거티브 지시’ 주장에 “사실 아니다”
    • 입력 2017-04-20 15:55:25
    • 수정2017-04-20 15:59:55
    정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측은 20일(오늘) '문 후보 선대위가 안철수 갑질·부패 프레임 확산을 지시했다'는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의 주장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문 후보 측 우상호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캠프 내부를 확인했는데 관련 내용을 알고 있는 사람이 없는 만큼 캠프 차원의 문제는 아니라고 확신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안 후보 측 박지원 상임선대위원장은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 후보 선대위에서 생산된 네거티브 지시 문건을 입수했다"며 "안 후보에 대한 온갖 네거티브 공작의 컨트롤타워를 찾아냈다"고 주장했다.

우 선대위원장은 "어느 캠프나 후보의 장점을 부각할 방법을 찾고 상대 후보의 약점을 분석한다"며 "(관련 문서는) 개인이 준비했을 수 있지만, 저도 보고받은 적이 없다"며 "우리가 네거티브 본산이라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총괄본부장, 비서실장, 공보단에 국회의원, 지역위원장까지 모두 확인했는데 그런 내용의 문건을 받은 사람이 없다"며 "선별적으로 문건을 보냈다는 이야기가 있어 진위를 파악하라고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우 선대위원장은 "최근 일주일 사이에 우리는 안 후보와 관련한 '네거티브'를 하지 않았다"며 "문 후보와의 지지율 격차가 벌어지자 온종일 '네거티브'를 한 쪽은 국민의당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