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근혜 전 대통령 1심서 징역 24년 선고
한국당 미방위, JTBC 태블릿PC 조작 보도 의혹 심의 착수 촉구
입력 2017.04.20 (15:55) 수정 2017.04.20 (15:58) 정치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JTBC의 태블릿PC 조작 보도 의혹에 대한 심의에 즉각 착수해 줄 것을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촉구했다.

미방위 한국당 간사인 박대출 의원과 같은 당 소속 이은권 의원은 20일(오늘)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해 12월 14일, 방심위가 태블릿PC 조작 건이라는 제목의 민원을 접수하고도 4개월이 넘도록 아무런 결론을 내리지 않고 있다"면서 이 같이 요구했다.

박 의원은 "방심위가 이런 저런 핑계를 대면서 회의를 연기하거나 지연시키는 사례가 계속되고 있다"면서 "당초 일정대로라면, 오늘 결론이 나야 하는데도 또 미뤄져서 5월 10일이나 돼야 결론이 날 것 같다"고 반발했다.

박 의원은 "태블릿 PC 조작 의혹은 대통령 탄핵을 불러왔을 만큼 사회 전반에 영향력이 컸던 사안"이라면서 "최소한 대선 투표일 전에 탄핵의 기폭제가 된 태블릿 PC의 조작 보도 여부는 국민들이 알 수 있도록 해야 하는 것이 합당"하다고 주장했다.
  • 한국당 미방위, JTBC 태블릿PC 조작 보도 의혹 심의 착수 촉구
    • 입력 2017-04-20 15:55:25
    • 수정2017-04-20 15:58:18
    정치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JTBC의 태블릿PC 조작 보도 의혹에 대한 심의에 즉각 착수해 줄 것을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촉구했다.

미방위 한국당 간사인 박대출 의원과 같은 당 소속 이은권 의원은 20일(오늘)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해 12월 14일, 방심위가 태블릿PC 조작 건이라는 제목의 민원을 접수하고도 4개월이 넘도록 아무런 결론을 내리지 않고 있다"면서 이 같이 요구했다.

박 의원은 "방심위가 이런 저런 핑계를 대면서 회의를 연기하거나 지연시키는 사례가 계속되고 있다"면서 "당초 일정대로라면, 오늘 결론이 나야 하는데도 또 미뤄져서 5월 10일이나 돼야 결론이 날 것 같다"고 반발했다.

박 의원은 "태블릿 PC 조작 의혹은 대통령 탄핵을 불러왔을 만큼 사회 전반에 영향력이 컸던 사안"이라면서 "최소한 대선 투표일 전에 탄핵의 기폭제가 된 태블릿 PC의 조작 보도 여부는 국민들이 알 수 있도록 해야 하는 것이 합당"하다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