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7 대선
洪 “北 주적이라 말 못하는 文에게 軍통수권 주는게 맞나”
입력 2017.04.20 (16:01) 수정 2017.04.20 (16:11) 정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20일(오늘) 군 가산점 제도 재추진과 사병 봉급 인상 등을 골자로 한 보훈·안보공약을 발표했다.

홍 후보는 이날 평택 해군2함대를 방문한 자리에서 "국가를 위해 헌신한 분들이 정당한 대우를 받을 수 있도록, 국가가 끝까지 책임지도록 관련 법규와 제도를 정비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구체적인 공약으로는 현재 차관급인 국가보훈처를 장관급으로 승격하고, 참전 명예수당과 무공영예수당을 10만 원 이상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또 75세 이상 참전유공자의 보훈병원 진료비 감면율과 위탁병원 지원연령 확대, 제3현충원 조성, 직업군인 정년 연장, 예비군 훈련수당 현실화 방안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홍 후보는 군 가산점 제도를 재추진해 군 복무로 인한 학업중단, 사회진출 지연, 경제활동 중지 등의 불이익을 보상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20만 원인 사병봉급을 임기 내에 30만 원으로 인상하고, 영상진료와 의료헬기 확충 등 군 의료지원체계를 개선할 것을 공약했다.

홍 후보는 "건국훈장 보상금이 약 525만 원인 반면 민주화운동 보상금은 이보다 10배가 많은 1인 평균 5천572만 원이었다"며 "민주화 유공자 유가족들에게 부여한 공직시험 가산점에 대해서도 과도하거나 치우침이 없도록 바로잡겠다"고 말했다.

이날 홍 후보는 천안함 선체를 둘러본 뒤 "북한을 주적이라고 말하지 못하는 사람이 과연 국군 통수권을 쥐는 게 맞는가는 국민이 한 번 생각해볼 문제"라며 전날 TV토론에서 북한이 주적이냐는 질문에 '국방부가 할 일이지, 대통령이 할 일이 아니다'고 말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비판했다.

홍 후보는 "끝끝내 대통령이 주적이라고 그런 말을 하면 안 된다는 사람에게 국군 통수권을 주는 게 맞느냐"면서 "주적 없이 60만 대군을 가질 이유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제 토론에서 국민이 그 점에 대해서 명확히 인식했으리라고 본다"며 "그런 분이 집권해서 국군 통수권자가 되면 남북관계가 어찌 될지 한 번 생각해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 洪 “北 주적이라 말 못하는 文에게 軍통수권 주는게 맞나”
    • 입력 2017-04-20 16:01:08
    • 수정2017-04-20 16:11:52
    정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20일(오늘) 군 가산점 제도 재추진과 사병 봉급 인상 등을 골자로 한 보훈·안보공약을 발표했다.

홍 후보는 이날 평택 해군2함대를 방문한 자리에서 "국가를 위해 헌신한 분들이 정당한 대우를 받을 수 있도록, 국가가 끝까지 책임지도록 관련 법규와 제도를 정비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구체적인 공약으로는 현재 차관급인 국가보훈처를 장관급으로 승격하고, 참전 명예수당과 무공영예수당을 10만 원 이상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또 75세 이상 참전유공자의 보훈병원 진료비 감면율과 위탁병원 지원연령 확대, 제3현충원 조성, 직업군인 정년 연장, 예비군 훈련수당 현실화 방안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홍 후보는 군 가산점 제도를 재추진해 군 복무로 인한 학업중단, 사회진출 지연, 경제활동 중지 등의 불이익을 보상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20만 원인 사병봉급을 임기 내에 30만 원으로 인상하고, 영상진료와 의료헬기 확충 등 군 의료지원체계를 개선할 것을 공약했다.

홍 후보는 "건국훈장 보상금이 약 525만 원인 반면 민주화운동 보상금은 이보다 10배가 많은 1인 평균 5천572만 원이었다"며 "민주화 유공자 유가족들에게 부여한 공직시험 가산점에 대해서도 과도하거나 치우침이 없도록 바로잡겠다"고 말했다.

이날 홍 후보는 천안함 선체를 둘러본 뒤 "북한을 주적이라고 말하지 못하는 사람이 과연 국군 통수권을 쥐는 게 맞는가는 국민이 한 번 생각해볼 문제"라며 전날 TV토론에서 북한이 주적이냐는 질문에 '국방부가 할 일이지, 대통령이 할 일이 아니다'고 말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비판했다.

홍 후보는 "끝끝내 대통령이 주적이라고 그런 말을 하면 안 된다는 사람에게 국군 통수권을 주는 게 맞느냐"면서 "주적 없이 60만 대군을 가질 이유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제 토론에서 국민이 그 점에 대해서 명확히 인식했으리라고 본다"며 "그런 분이 집권해서 국군 통수권자가 되면 남북관계가 어찌 될지 한 번 생각해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