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7 대선
安, ‘염전 노예’ 방지법 제정·장애 등급제 폐지 공약
입력 2017.04.20 (16:02) 수정 2017.04.20 (16:15) 정치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는 20일(오늘) 장애등급제 폐지와 '염전노예' 방지법 제정 등 장애인 복지 공약을 발표했다.

안 후보는 이날 여의도 한국장애인식개선센터에서 장애인단체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고, "500만 장애인과 그 가족의 문제는 남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장애인 공약을 발표했다.

안 후보는 우선 신체적·정신적 장애 정도에 따라 1∼6급까지 등급을 나누고 이에 따라 의료·복지 지원하는 장애등급제 폐지를 최우선 과제로 꼽았다.

또 일부 도서 지역에서 장애인을 감금한 채 무임금 노동을 강요한 '염전노예'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염전노예 방지법'을 제정하기로 했다.

아울러 장애인의 소득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소득 하위 50%를 대상으로 장애인연금 기초급여를 2018년부터 30만 원으로 인상하겠다고 공약했다.

중증장애인 단골의사제를 도입하고, 장애인 건강검진 대상을 현행 만 40세에서 만 20세로 확대해 장애인의 건강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는 장애인 부양의무제 기준 단계적 폐지, 장애인 활동지원서비스 확대, 장애인 자립생활 지원, 저상버스 공급확대 등을 약속했다.

안 후보는 "다양한 능력을 갖추고 있지만, 장애인이라는 이유로 능력을 발휘할 기회를 얻지 못한 분이 많이 있을 것"이라며 "차별 없이 동등한 기회를 가지고 정당하게 평가받는 사회가 돼야 한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 安, ‘염전 노예’ 방지법 제정·장애 등급제 폐지 공약
    • 입력 2017-04-20 16:02:45
    • 수정2017-04-20 16:15:11
    정치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는 20일(오늘) 장애등급제 폐지와 '염전노예' 방지법 제정 등 장애인 복지 공약을 발표했다.

안 후보는 이날 여의도 한국장애인식개선센터에서 장애인단체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고, "500만 장애인과 그 가족의 문제는 남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장애인 공약을 발표했다.

안 후보는 우선 신체적·정신적 장애 정도에 따라 1∼6급까지 등급을 나누고 이에 따라 의료·복지 지원하는 장애등급제 폐지를 최우선 과제로 꼽았다.

또 일부 도서 지역에서 장애인을 감금한 채 무임금 노동을 강요한 '염전노예'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염전노예 방지법'을 제정하기로 했다.

아울러 장애인의 소득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소득 하위 50%를 대상으로 장애인연금 기초급여를 2018년부터 30만 원으로 인상하겠다고 공약했다.

중증장애인 단골의사제를 도입하고, 장애인 건강검진 대상을 현행 만 40세에서 만 20세로 확대해 장애인의 건강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는 장애인 부양의무제 기준 단계적 폐지, 장애인 활동지원서비스 확대, 장애인 자립생활 지원, 저상버스 공급확대 등을 약속했다.

안 후보는 "다양한 능력을 갖추고 있지만, 장애인이라는 이유로 능력을 발휘할 기회를 얻지 못한 분이 많이 있을 것"이라며 "차별 없이 동등한 기회를 가지고 정당하게 평가받는 사회가 돼야 한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