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7 대선
유승민 “‘당내 흔들기’ 흔들리지 않고 갈 길 가겠다”
입력 2017.04.22 (20:54) 수정 2017.04.22 (20:55) 정치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는 22일(오늘) 당내에서 후보 단일화를 염두에 둔 사퇴론이 부상하는 데 대해 "전혀 흔들리지 않고 제 갈 길을 가겠다"고 말했다.

유 후보는 이날 오전 울산시 남구에서 유세를 마친 뒤 '바른정당 김재경 의원이 보수 후보 단일화를 촉구하는 문자를 또 보냈다'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유 후보는 "당에서 그렇게 이야기하고 싶은 분은 그렇게 하라고 하라"면서 "그분들이 무슨 이야기를 해도 저는 흔들림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 "모든 민주적인 절차를 거쳐 후보를 뽑아 놓고서 이러한 식으로 당에서 흔드는 점에 할 말이 많지만 그러한 부분은 귀를 막고 제 갈 길을 열심히 가겠다"면서 "단일화는 절대 없다"고 거듭 말했다.

유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겨냥해서는 "안보 문제도 있지만 문 후보의 도덕성과 정직성에 관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 노무현 정부가 2007년 북한인권결의안 기권에 앞서 북한 입장을 확인했다는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 주장과 문 후보의 주장이 엇갈리는데 대해 "문 후보 말이 최소 4번 바뀐 것을 보면 그 말을 믿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국정원, 청와대, 통일부 등 모든 부처에서 2007년 11월 이 문제와 관련한 자료가 있으면 다 내놓고 비공개 자료라면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검증할 수 있다"면서 "대선 전에 당연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학시절 성범죄 모의에 가담했다는 자서전 내용으로 논란이 된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에 대해서는 "우리나라 보수층들이 형사 피고인이나 성범죄 미수자라고 해야할 사람을 보수 대표로 생각할 리 없다"고 밝혔다.

앞서 유 후보는 울산시청에서 울산 지역 맞춤형 공약을 발표했다. 구체적으로는 ▲ 전국의 산업재해 병원을 아우르는 산재모(産災母) 병원 건립 ▲ 친환경 교통수단인 무가선 트램 건설 ▲ 종합대 유치 ▲ 울산과학기술원을 중심으로 한 신도시 '노벨 타운' 건설 ▲ 울산 외곽순환고속도로 건설 등을 제시했다.

유 후보는 이날 오후 경북 경주 중앙시장과 경산 중앙시장, 대구 동성로에서도 유세를 이어갔다.
  • 유승민 “‘당내 흔들기’ 흔들리지 않고 갈 길 가겠다”
    • 입력 2017-04-22 20:54:24
    • 수정2017-04-22 20:55:55
    정치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는 22일(오늘) 당내에서 후보 단일화를 염두에 둔 사퇴론이 부상하는 데 대해 "전혀 흔들리지 않고 제 갈 길을 가겠다"고 말했다.

유 후보는 이날 오전 울산시 남구에서 유세를 마친 뒤 '바른정당 김재경 의원이 보수 후보 단일화를 촉구하는 문자를 또 보냈다'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유 후보는 "당에서 그렇게 이야기하고 싶은 분은 그렇게 하라고 하라"면서 "그분들이 무슨 이야기를 해도 저는 흔들림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 "모든 민주적인 절차를 거쳐 후보를 뽑아 놓고서 이러한 식으로 당에서 흔드는 점에 할 말이 많지만 그러한 부분은 귀를 막고 제 갈 길을 열심히 가겠다"면서 "단일화는 절대 없다"고 거듭 말했다.

유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겨냥해서는 "안보 문제도 있지만 문 후보의 도덕성과 정직성에 관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 노무현 정부가 2007년 북한인권결의안 기권에 앞서 북한 입장을 확인했다는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 주장과 문 후보의 주장이 엇갈리는데 대해 "문 후보 말이 최소 4번 바뀐 것을 보면 그 말을 믿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국정원, 청와대, 통일부 등 모든 부처에서 2007년 11월 이 문제와 관련한 자료가 있으면 다 내놓고 비공개 자료라면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검증할 수 있다"면서 "대선 전에 당연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학시절 성범죄 모의에 가담했다는 자서전 내용으로 논란이 된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에 대해서는 "우리나라 보수층들이 형사 피고인이나 성범죄 미수자라고 해야할 사람을 보수 대표로 생각할 리 없다"고 밝혔다.

앞서 유 후보는 울산시청에서 울산 지역 맞춤형 공약을 발표했다. 구체적으로는 ▲ 전국의 산업재해 병원을 아우르는 산재모(産災母) 병원 건립 ▲ 친환경 교통수단인 무가선 트램 건설 ▲ 종합대 유치 ▲ 울산과학기술원을 중심으로 한 신도시 '노벨 타운' 건설 ▲ 울산 외곽순환고속도로 건설 등을 제시했다.

유 후보는 이날 오후 경북 경주 중앙시장과 경산 중앙시장, 대구 동성로에서도 유세를 이어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