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7 대선
바른정당, 文측 자료공개에 “문재인 후보 거짓말 입증”
입력 2017.04.23 (19:01) 수정 2017.04.23 (19:21) 정치
바른정당은 23일(오늘) 이른바 '송민순 문건 논란'과 관련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이 지난 2007년 노무현 당시 대통령 주재 안보정책조정회의 발언 자료 발췌본 등 관련 자료를 공개한 데 대해 "문 후보의 거짓말을 입증할 뿐"이라고 비판했다.

바른정당 지상욱 선거대책위 대변인단장은 이날 논평에서 "민주당은 송민순 전 장관의 주장을 진실게임으로 몰고 가 논점을 흐트러뜨리려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상욱 대변인단장은 "바른정당은 (문 후보 측이 공개한) 자료의 출처와 종합성 등도 판단할 수 없다"며 "이렇게 되면 국민은 이 사건의 진실이 무엇인지 알 수 없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진정으로 알고 싶은 것은 문 후보가 북한에 대해 가지고 있는 국군통수권자로의 입장과 자질"이라며 "문 후보는 자꾸만 말 바꾸기를 하지 말고 지금이라도 자신의 대북관과 안보관을 당당히 밝히고 심판받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태경 선대위 검증특위 부위원장은 이날 논평에서 "인권결의안에 대한 최종 결정이 2007년 11월 20일 내려졌다"면서 "11월 16일 (노무현 대통령 주재 관저회의) 회의록 공개는 아무 의미가 없다"고 주장했다.

하태경 부위원장은 문 후보 측이 당시 11월 18일 서별관 회의에서 논의됐다면서 밝힌 대북 통지문을 거론하면서 "그래놓고 북한에 물어보지 않고 여러 가지 정보망을 통해 간접적으로 알아봤다고 거짓말한 건가"라고 반문했다.

또, 기권 방침이 일찌감치 결정됐으며, 그것을 북한에 통보한 것일 뿐이라는 문 후보 측 주장에 대해선 "18일 메모에는 그런 내용이 하나도 없고 반대로 (인권결의안) 찬성 입장을 밝히자는 얘기는 있다"며 "18일 메모는 '기권 방침 통보만 했다'는 문재인의 거짓말을 입증할 뿐"이라고 주장했다.

하 부위원장은 "공개한 18일 회의 메모는 18일 회의의 일부분만 기록된 것으로 보인다"며 "감추고 싶은 내용이 있는 게 아니라면 메모의 나머지 부분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 바른정당, 文측 자료공개에 “문재인 후보 거짓말 입증”
    • 입력 2017-04-23 19:01:36
    • 수정2017-04-23 19:21:14
    정치
바른정당은 23일(오늘) 이른바 '송민순 문건 논란'과 관련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이 지난 2007년 노무현 당시 대통령 주재 안보정책조정회의 발언 자료 발췌본 등 관련 자료를 공개한 데 대해 "문 후보의 거짓말을 입증할 뿐"이라고 비판했다.

바른정당 지상욱 선거대책위 대변인단장은 이날 논평에서 "민주당은 송민순 전 장관의 주장을 진실게임으로 몰고 가 논점을 흐트러뜨리려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상욱 대변인단장은 "바른정당은 (문 후보 측이 공개한) 자료의 출처와 종합성 등도 판단할 수 없다"며 "이렇게 되면 국민은 이 사건의 진실이 무엇인지 알 수 없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진정으로 알고 싶은 것은 문 후보가 북한에 대해 가지고 있는 국군통수권자로의 입장과 자질"이라며 "문 후보는 자꾸만 말 바꾸기를 하지 말고 지금이라도 자신의 대북관과 안보관을 당당히 밝히고 심판받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태경 선대위 검증특위 부위원장은 이날 논평에서 "인권결의안에 대한 최종 결정이 2007년 11월 20일 내려졌다"면서 "11월 16일 (노무현 대통령 주재 관저회의) 회의록 공개는 아무 의미가 없다"고 주장했다.

하태경 부위원장은 문 후보 측이 당시 11월 18일 서별관 회의에서 논의됐다면서 밝힌 대북 통지문을 거론하면서 "그래놓고 북한에 물어보지 않고 여러 가지 정보망을 통해 간접적으로 알아봤다고 거짓말한 건가"라고 반문했다.

또, 기권 방침이 일찌감치 결정됐으며, 그것을 북한에 통보한 것일 뿐이라는 문 후보 측 주장에 대해선 "18일 메모에는 그런 내용이 하나도 없고 반대로 (인권결의안) 찬성 입장을 밝히자는 얘기는 있다"며 "18일 메모는 '기권 방침 통보만 했다'는 문재인의 거짓말을 입증할 뿐"이라고 주장했다.

하 부위원장은 "공개한 18일 회의 메모는 18일 회의의 일부분만 기록된 것으로 보인다"며 "감추고 싶은 내용이 있는 게 아니라면 메모의 나머지 부분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