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진도 ‘신비의 바닷길’ 활짝…연중 최대
입력 2017.04.29 (06:49) 수정 2017.04.29 (08:3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육지와 섬 사이 바닷물이 빠지면서 길이 생기는 진도 신비의 바닷길이 열렸습니다.

매년 이맘때가 1년 중 바닷길이 가장 넓은 시기인데요.

김효신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어스름이 내린 진도 앞바다.

해안까지 밀려왔던 바닷물이 빠지기 시작하더니 물 아래 감춰진 길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길은, 저 너머 모도까지 2.8km가량 이어집니다.

물 밖으로 드러난 자연산 미역을 따고 조개를 주우며 관광객들은 연신 웃음을 터뜨립니다.

<인터뷰> 조옥순(경남 진주시) : "물 내려오는 것도 보기 좋고요, 사람도 많고, 너무 좋은 축제 같아요."

연중 넉 달만 보이는 진도 신비의 바닷길.

이맘때면 나흘 연속 40미터 폭으로 가장 넓게 열립니다.

제가 서 있는 이곳은 바닷속에 형성된 모래언덕, 사구입니다.

조수간만의 차로 바닷물이 빠지면서 바닷길이 난 것처럼 보이는 겁니다.

섬에 갇힌 뽕할머니의 간절한 기도에 바닷길이 열렸다는 전설이 전해집니다.

<인터뷰> 리아(프랑스 관광객) : "프랑스에도 몽샹미셀이라고 비슷한 현상이 나타나는 지역이 있는데 한 번 가봤어요. 여기는 음식도 즐길 수 있고, 전통 음악도 있고, 정말 행복하네요."

39번째를 맞은 올해 바닷길 축제에는 향토 음식 판매장과 강강술래, 진돗개 공연 등 60여 가지의 체험행사가 마련됐습니다.

KBS 뉴스 김효신입니다.
  • 진도 ‘신비의 바닷길’ 활짝…연중 최대
    • 입력 2017-04-29 06:52:17
    • 수정2017-04-29 08:39:3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육지와 섬 사이 바닷물이 빠지면서 길이 생기는 진도 신비의 바닷길이 열렸습니다.

매년 이맘때가 1년 중 바닷길이 가장 넓은 시기인데요.

김효신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어스름이 내린 진도 앞바다.

해안까지 밀려왔던 바닷물이 빠지기 시작하더니 물 아래 감춰진 길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길은, 저 너머 모도까지 2.8km가량 이어집니다.

물 밖으로 드러난 자연산 미역을 따고 조개를 주우며 관광객들은 연신 웃음을 터뜨립니다.

<인터뷰> 조옥순(경남 진주시) : "물 내려오는 것도 보기 좋고요, 사람도 많고, 너무 좋은 축제 같아요."

연중 넉 달만 보이는 진도 신비의 바닷길.

이맘때면 나흘 연속 40미터 폭으로 가장 넓게 열립니다.

제가 서 있는 이곳은 바닷속에 형성된 모래언덕, 사구입니다.

조수간만의 차로 바닷물이 빠지면서 바닷길이 난 것처럼 보이는 겁니다.

섬에 갇힌 뽕할머니의 간절한 기도에 바닷길이 열렸다는 전설이 전해집니다.

<인터뷰> 리아(프랑스 관광객) : "프랑스에도 몽샹미셀이라고 비슷한 현상이 나타나는 지역이 있는데 한 번 가봤어요. 여기는 음식도 즐길 수 있고, 전통 음악도 있고, 정말 행복하네요."

39번째를 맞은 올해 바닷길 축제에는 향토 음식 판매장과 강강술래, 진돗개 공연 등 60여 가지의 체험행사가 마련됐습니다.

KBS 뉴스 김효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