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7 대선
사전투표 첫날, 지난해 총선보다 2배 이상
입력 2017.05.05 (06:04) 수정 2017.05.05 (14:4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통령선거에선 처음 실시되는 사전투표, 오늘까지입니다.

어제 하루 투표율이 지난해 총선 당시 첫날 사전투표율의 2배를 넘을 정도였는데, 사상 최고 투표율을 기록할 것으로 보입니다.

신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19대 대선 사전투표가 오늘 마감됩니다.

투표는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입니다.

어디에 있든 신분증만 가지고 가까운 투표소로 가면 됩니다.

투표소 위치는 중앙선관위 홈페이지나 전화 1390번에서 안내받을 수 있습니다.

사전투표 열기는 첫날부터 뜨거웠습니다.

배낭을 메고, 여행 가방을 끌고, 한 표를 행사합니다.

유권자가 많이 몰릴 때에는 대기 시간이 30분을 넘어서기도 했습니다.

<녹취> 박수민(서울 강동구) : "귀국을 하는 날이 한 달 뒤예요. 그래서 투표를 못 하게 돼서 이렇게 사전투표를 통해서…."

어제 하루에만 497만여 명이 투표했습니다.

투표율 11.7%, 지난해 총선 첫날 사전투표율보다 2배 이상 높습니다.

가장 높은 곳은 전남(16.76%) 가장 낮은 곳은 대구(9.67%)였습니다.

<녹취> 김광용(세종시 조치원읍) : "검진하러 왔다가 여기에서 사전투표한다고 해서 '아주 하고 갑시다', 그래서 올라왔어요."

선거일이 황금연휴에 포함돼 있어서 정치권도 사전투표율 올리기에 사활을 걸었습니다.

익살스러운 동영상도 올리고,

<녹취> "문재인!"

<녹취> "홍찍자, 홍찍자!"

후보나 가족이 직접 나서 투표를 독려합니다.

<녹취> "사전투표일 언제입니까!"

<녹취> "기호 4번 유승민."

<녹취> "함께 만들어 갑시다. 제발~"

정세균 국회의장과 각 당 지도부도 일찌감치 사전투표에 참여했습니다.

중앙선관위는 사전투표율이 20%선을 넘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 사전투표 첫날, 지난해 총선보다 2배 이상
    • 입력 2017-05-05 06:05:39
    • 수정2017-05-05 14:48:2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대통령선거에선 처음 실시되는 사전투표, 오늘까지입니다.

어제 하루 투표율이 지난해 총선 당시 첫날 사전투표율의 2배를 넘을 정도였는데, 사상 최고 투표율을 기록할 것으로 보입니다.

신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19대 대선 사전투표가 오늘 마감됩니다.

투표는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입니다.

어디에 있든 신분증만 가지고 가까운 투표소로 가면 됩니다.

투표소 위치는 중앙선관위 홈페이지나 전화 1390번에서 안내받을 수 있습니다.

사전투표 열기는 첫날부터 뜨거웠습니다.

배낭을 메고, 여행 가방을 끌고, 한 표를 행사합니다.

유권자가 많이 몰릴 때에는 대기 시간이 30분을 넘어서기도 했습니다.

<녹취> 박수민(서울 강동구) : "귀국을 하는 날이 한 달 뒤예요. 그래서 투표를 못 하게 돼서 이렇게 사전투표를 통해서…."

어제 하루에만 497만여 명이 투표했습니다.

투표율 11.7%, 지난해 총선 첫날 사전투표율보다 2배 이상 높습니다.

가장 높은 곳은 전남(16.76%) 가장 낮은 곳은 대구(9.67%)였습니다.

<녹취> 김광용(세종시 조치원읍) : "검진하러 왔다가 여기에서 사전투표한다고 해서 '아주 하고 갑시다', 그래서 올라왔어요."

선거일이 황금연휴에 포함돼 있어서 정치권도 사전투표율 올리기에 사활을 걸었습니다.

익살스러운 동영상도 올리고,

<녹취> "문재인!"

<녹취> "홍찍자, 홍찍자!"

후보나 가족이 직접 나서 투표를 독려합니다.

<녹취> "사전투표일 언제입니까!"

<녹취> "기호 4번 유승민."

<녹취> "함께 만들어 갑시다. 제발~"

정세균 국회의장과 각 당 지도부도 일찌감치 사전투표에 참여했습니다.

중앙선관위는 사전투표율이 20%선을 넘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