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7 대선
유승민 “홍준표는 보수의 수치…洪 찍는 것 이해안돼”
입력 2017.05.05 (15:35) 수정 2017.05.05 (15:43) 정치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5일(오늘) "보수 유권자들이 조금만 더 오래 생각하면 절대 홍준표 후보를 안 찍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유 후보는 이날 과천 어린이대공원 선거전 후 기자들과 만나 "재판받아서 실형 나면 대통령을 그만둬야 하고 강간미수 공범이고 계속 여성 비하 발언을 하고 막말하는 저런 사람은 대한민국의 수치, 보수의 수치라고 생각한다. 저는 보수층이 홍 후보를 찍는 것이 도저히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에 대해 "바른정당이 개혁보수 노선을 지키고 중심 잡고가면 앞으로 한국당은 반드시 역사 속에서 사라지고 새로운 개혁보수로 결집할 것"이라며 "이번에 제일 이렇게 많이 들은 얘기가 특히 젊은 분들이 '보수라고 어디 가서 이야기할 때 자부심을 갖고 당당하게 말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것"이라고 전했다.

또 "많은 분이 저를 알고 나서 '보수이고 진보이고 정치라고 하면 환멸을 느꼈는데 정치인을 알고 좋아하게 된 게 처음이고 그래서 투표했다'고 한다"며 "단시간 안에 표 계산을 안하고 개혁보수의 가치를 제대로 지키는 게 제일 중요하다. 그런 점에서 한국당은 소멸될 정당이고 소멸하는 게 역사 정의"라고 강조했다.

영남권 사전투표율이 상대적으로 낮은 것에 대해서는 "아무래도 보수층 투표율이 좀 저조하지 않을까 상식적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딸 유담 씨가 전날 유세 현장에서 지지자들과 사진촬영을 하던 중 성희롱을 당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아빠로서 굉장히 미안했고 가슴이 아팠다"며 "전체 국민의 절반이 여성인데 제 딸만의 문제가 아니고 여성에 대해서 그런 식으로 행동하는 것은 엄정하게 처벌돼야 한다. 근절하도록 제가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 유승민 “홍준표는 보수의 수치…洪 찍는 것 이해안돼”
    • 입력 2017-05-05 15:35:33
    • 수정2017-05-05 15:43:59
    정치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5일(오늘) "보수 유권자들이 조금만 더 오래 생각하면 절대 홍준표 후보를 안 찍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유 후보는 이날 과천 어린이대공원 선거전 후 기자들과 만나 "재판받아서 실형 나면 대통령을 그만둬야 하고 강간미수 공범이고 계속 여성 비하 발언을 하고 막말하는 저런 사람은 대한민국의 수치, 보수의 수치라고 생각한다. 저는 보수층이 홍 후보를 찍는 것이 도저히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에 대해 "바른정당이 개혁보수 노선을 지키고 중심 잡고가면 앞으로 한국당은 반드시 역사 속에서 사라지고 새로운 개혁보수로 결집할 것"이라며 "이번에 제일 이렇게 많이 들은 얘기가 특히 젊은 분들이 '보수라고 어디 가서 이야기할 때 자부심을 갖고 당당하게 말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것"이라고 전했다.

또 "많은 분이 저를 알고 나서 '보수이고 진보이고 정치라고 하면 환멸을 느꼈는데 정치인을 알고 좋아하게 된 게 처음이고 그래서 투표했다'고 한다"며 "단시간 안에 표 계산을 안하고 개혁보수의 가치를 제대로 지키는 게 제일 중요하다. 그런 점에서 한국당은 소멸될 정당이고 소멸하는 게 역사 정의"라고 강조했다.

영남권 사전투표율이 상대적으로 낮은 것에 대해서는 "아무래도 보수층 투표율이 좀 저조하지 않을까 상식적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딸 유담 씨가 전날 유세 현장에서 지지자들과 사진촬영을 하던 중 성희롱을 당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아빠로서 굉장히 미안했고 가슴이 아팠다"며 "전체 국민의 절반이 여성인데 제 딸만의 문제가 아니고 여성에 대해서 그런 식으로 행동하는 것은 엄정하게 처벌돼야 한다. 근절하도록 제가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