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7 대선
安측 “유담 씨에 깊은 위로…일상의 여성 폭력 근절 돼야”
입력 2017.05.05 (15:57) 수정 2017.05.05 (16:04) 정치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측은 5일(오늘)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의 딸 유담 씨가 유세 현장에서 성희롱을 당한 것으로 알려지자 "깊은 위로를 보낸다"고 말했다.

김유정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헌신적으로 아버지 유세를 돕던 유담 씨의 모습을 보며 많은 국민이 흐뭇해했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며 "그래서 이 사건은 더욱 충격과 분노로 다가온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그 순간 유담 씨가 느꼈을 분노와 수치심이 오죽했을지 마음이 아프다"며 "우리 일상에 파고든 모든 종류의 여성 폭력은 반드시 근절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안철수 후보와 국민의당은 일상이 안전한 폭력 없는 세상을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며 "이 땅의 모든 딸이 안심할 수 있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 安측 “유담 씨에 깊은 위로…일상의 여성 폭력 근절 돼야”
    • 입력 2017-05-05 15:57:12
    • 수정2017-05-05 16:04:31
    정치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측은 5일(오늘)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의 딸 유담 씨가 유세 현장에서 성희롱을 당한 것으로 알려지자 "깊은 위로를 보낸다"고 말했다.

김유정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헌신적으로 아버지 유세를 돕던 유담 씨의 모습을 보며 많은 국민이 흐뭇해했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며 "그래서 이 사건은 더욱 충격과 분노로 다가온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그 순간 유담 씨가 느꼈을 분노와 수치심이 오죽했을지 마음이 아프다"며 "우리 일상에 파고든 모든 종류의 여성 폭력은 반드시 근절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안철수 후보와 국민의당은 일상이 안전한 폭력 없는 세상을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며 "이 땅의 모든 딸이 안심할 수 있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