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문 대통령 北 대화는 적절한 상황서 이뤄져야”
입력 2017.05.13 (12:01) 수정 2017.05.13 (12:1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정책 기조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북한과 대화하는 것에는 반대하지 않지만 '적절한 상황'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양영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간 12일 공개된 미국 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과의 대화에 좀 더 열려 있으며, 그에 대해 개의치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특정한 상황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문 대통령의 대북정책 기조가 미국의 대북 '압박' 정책에 변화를 가져올 건지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한 달이나 두 달 후의 상황을 보고 더 좋은 답변을 해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현재 상황은 한국이나 일본은 물론이고 중국과 나머지 국가들에도 매우 위험하다"고 경고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초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도 "김정은 북한 위원장과 만날 용의가 있지만, 적절한 상황이 되면" 이라고 강조한 바 있습니다.

한편 내일과 모레 중국이 베이징에서 처음 여는, 육상·해상 실크로드 '일대일로' 국제협력 정상포럼에 중국 정부가 북한 대표단을 초청한 것을 두고 미국은 '경고'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주중 미국 대사관은 중국 외교부에 문서를 보내 북한 대표단 초청은 현시점에서 잘못된 메시지를 전달하는 거라고 지적했습니다.

도발을 이어가는 북한을 세계 여러 나라가 전방위로 압박하고 있는 와중에 중국이 북한을 초대한 것은 부적절하다는 것입니다.

KBS 뉴스 양영은입니다.
  • 트럼프 “문 대통령 北 대화는 적절한 상황서 이뤄져야”
    • 입력 2017-05-13 12:02:29
    • 수정2017-05-13 12:13:18
    뉴스 12
<앵커 멘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정책 기조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북한과 대화하는 것에는 반대하지 않지만 '적절한 상황'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양영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간 12일 공개된 미국 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과의 대화에 좀 더 열려 있으며, 그에 대해 개의치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특정한 상황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문 대통령의 대북정책 기조가 미국의 대북 '압박' 정책에 변화를 가져올 건지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한 달이나 두 달 후의 상황을 보고 더 좋은 답변을 해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현재 상황은 한국이나 일본은 물론이고 중국과 나머지 국가들에도 매우 위험하다"고 경고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초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도 "김정은 북한 위원장과 만날 용의가 있지만, 적절한 상황이 되면" 이라고 강조한 바 있습니다.

한편 내일과 모레 중국이 베이징에서 처음 여는, 육상·해상 실크로드 '일대일로' 국제협력 정상포럼에 중국 정부가 북한 대표단을 초청한 것을 두고 미국은 '경고'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주중 미국 대사관은 중국 외교부에 문서를 보내 북한 대표단 초청은 현시점에서 잘못된 메시지를 전달하는 거라고 지적했습니다.

도발을 이어가는 북한을 세계 여러 나라가 전방위로 압박하고 있는 와중에 중국이 북한을 초대한 것은 부적절하다는 것입니다.

KBS 뉴스 양영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