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최선희 “트럼프 정권과 여건이 되면 대화할 것”
입력 2017.05.13 (14:04) 수정 2017.05.13 (22:36) 국제

[연관기사] [뉴스9] 北 최선희 “여건 되면 美와 대화”…가능성 첫 언급

노르웨이에서 열린 북미 간 비공식 채널인 1·5트랙(반관반민) 대화를 마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이 13일 경유지인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취재진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와 "여건이 되면 대화하겠다"고 밝혔다.

최선희 국장은 이날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서 평양행 고려항공에 탑승하기 직전 기자들이 '트럼프 행정부와 대화 준비를 하고 있느냐'고 묻자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 정부가 들어섰는데 대화 준비를 하느냐'와 '새 정부를 어떻게 보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지켜보겠다"고 답변했다.

최 국장은 '피커링 전 유엔 주재 미국 대사와 무슨 대화를 했느냐'는 물음에는 "피커링 대사를 만났으며 앞으로 기회가 되면 말하겠다"며 자세한 언급을 꺼렸다.

최 국장은 이날 고려항공이 연착되자 취재진을 피하다 탑승 직전에 나타나는 등 언론 노출을 꺼렸다.

오슬로에서는 지난 8∼9일(현지시간) 최선희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 등과 싱크탱크 '뉴 아메리카 재단'의 수잔 디매지오 국장, 피커링 전 유엔 주재 미국 대사, 로버트 아인혼 전 미국 국무부 비확산·군축 담당 특보, 윌리엄 팰런 전 미국 태평양사령부 사령관 등의 '1.5 트랙' 대화가 열렸다.

북미 간 공식 채널이 아닌 1·5트랙 대화여서 비중이 다소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트럼프 행정부 출범 후 첫 북·미간 대화인 데다 북한의 6차 핵실험으로 북·미간 갈등이 커진 상황에서 열려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애나 리치-앨런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대화에 참가한 미 전직) 관리들은 개인 자격으로 행동한 것으로 미국 정부의 어떤 메시지도 들고 가지 않았다"고 의미를 축소했다.
  • 北최선희 “트럼프 정권과 여건이 되면 대화할 것”
    • 입력 2017-05-13 14:04:23
    • 수정2017-05-13 22:36:08
    국제

[연관기사] [뉴스9] 北 최선희 “여건 되면 美와 대화”…가능성 첫 언급

노르웨이에서 열린 북미 간 비공식 채널인 1·5트랙(반관반민) 대화를 마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이 13일 경유지인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취재진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와 "여건이 되면 대화하겠다"고 밝혔다.

최선희 국장은 이날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서 평양행 고려항공에 탑승하기 직전 기자들이 '트럼프 행정부와 대화 준비를 하고 있느냐'고 묻자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 정부가 들어섰는데 대화 준비를 하느냐'와 '새 정부를 어떻게 보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지켜보겠다"고 답변했다.

최 국장은 '피커링 전 유엔 주재 미국 대사와 무슨 대화를 했느냐'는 물음에는 "피커링 대사를 만났으며 앞으로 기회가 되면 말하겠다"며 자세한 언급을 꺼렸다.

최 국장은 이날 고려항공이 연착되자 취재진을 피하다 탑승 직전에 나타나는 등 언론 노출을 꺼렸다.

오슬로에서는 지난 8∼9일(현지시간) 최선희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 등과 싱크탱크 '뉴 아메리카 재단'의 수잔 디매지오 국장, 피커링 전 유엔 주재 미국 대사, 로버트 아인혼 전 미국 국무부 비확산·군축 담당 특보, 윌리엄 팰런 전 미국 태평양사령부 사령관 등의 '1.5 트랙' 대화가 열렸다.

북미 간 공식 채널이 아닌 1·5트랙 대화여서 비중이 다소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트럼프 행정부 출범 후 첫 북·미간 대화인 데다 북한의 6차 핵실험으로 북·미간 갈등이 커진 상황에서 열려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애나 리치-앨런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대화에 참가한 미 전직) 관리들은 개인 자격으로 행동한 것으로 미국 정부의 어떤 메시지도 들고 가지 않았다"고 의미를 축소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