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예수첩] 이민호, 수서종합사회복지관서 사회복무요원 근무 시작
입력 2017.05.15 (08:25) 수정 2017.05.15 (09:03)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난 금요일, 배우 이민호 씨가 병역 의무를 이행하기 위해 사회복무요원 근무를 시작했습니다.

이 날 오전, 서울 강남구청 앞은 첫 출근하는 이민호 씨를 보기 위해 많은 팬들이 모였는데요.

이민호 씨는 별도의 소감 없이 팬들에게 손 인사를 건넨 뒤 구청에 들어가 출근 신고를 했습니다.

하지만, 처음 출근한 강남구청에서 한 시간도 채 지나지 않아 나오는 모습이 포착되며 조기 퇴근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사실 이민호 씨는 근무지로 배정받은 수서종합사회복지관으로 이동해 사회복무요원으로서 복무를 시작한 건데요.. 논란이 확대되자 이민호 씨 소속사는 “조기 퇴근은 사실무근이며 강남구청 소속의 다른 기관으로 배정을 받아서 이동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앞서 이민호 씨는 2006년과 2011년 교통사고로 허벅지와 발목을 심하게 다쳐 사회복무 판정을 받았습니다.
  • [연예수첩] 이민호, 수서종합사회복지관서 사회복무요원 근무 시작
    • 입력 2017-05-15 08:29:43
    • 수정2017-05-15 09:03:02
    아침뉴스타임
지난 금요일, 배우 이민호 씨가 병역 의무를 이행하기 위해 사회복무요원 근무를 시작했습니다.

이 날 오전, 서울 강남구청 앞은 첫 출근하는 이민호 씨를 보기 위해 많은 팬들이 모였는데요.

이민호 씨는 별도의 소감 없이 팬들에게 손 인사를 건넨 뒤 구청에 들어가 출근 신고를 했습니다.

하지만, 처음 출근한 강남구청에서 한 시간도 채 지나지 않아 나오는 모습이 포착되며 조기 퇴근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사실 이민호 씨는 근무지로 배정받은 수서종합사회복지관으로 이동해 사회복무요원으로서 복무를 시작한 건데요.. 논란이 확대되자 이민호 씨 소속사는 “조기 퇴근은 사실무근이며 강남구청 소속의 다른 기관으로 배정을 받아서 이동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앞서 이민호 씨는 2006년과 2011년 교통사고로 허벅지와 발목을 심하게 다쳐 사회복무 판정을 받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