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엔기구, 안보리 대북제재 대상 화학물질 北특허출원 지원”
입력 2017.05.16 (09:39) 수정 2017.05.16 (09:58) 국제

[연관기사] [뉴스광장] “유엔기구, ‘北 금지 화학물질’ 특허 지원”

유엔 산하 기구인 유엔지적재산권기구, WIPO가 유엔의 대북제재 품목인 한 화학물질의 생산을 위해 북한이 시도한 국제특허 출원을 지원했다고 미 폭스뉴스가 보도했다.

이 물질은 독가스의 일종인 타분의 제조에 쓰이는 화학물질인 시안화 나트륨으로, 2006년부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에 따라 북한에 수송이 금지된 품목이다.

폭스뉴스에 따르면 스위스 제네바에 본부를 둔 WIPO는 안보리 제재에도 불구하고 지난 1년 이상 이 물질에 대한 북한의 특허출원 과정을 도왔다.

WIPO의 웹사이트상의 정보에 따르면, 북한은 2015년 11월 1일부터 이 물질에 대한 특허출원 절차를 시작한 것으로 나타나 있으며, 대북제재 이행을 감시하는 안보리 산하 북한제재위원회 및 전문가 패널에 대해서도 이런 내용은 전혀 보고되지 않은 것으로 보도됐다.

이에 대해 WIPO의 대변인은 "우리는 안보리 제재에 따른 여러 조건을 준수하기 위한 철저한 절차를 밟고 있다"고만 답했다.
  • “유엔기구, 안보리 대북제재 대상 화학물질 北특허출원 지원”
    • 입력 2017-05-16 09:39:31
    • 수정2017-05-16 09:58:03
    국제

[연관기사] [뉴스광장] “유엔기구, ‘北 금지 화학물질’ 특허 지원”

유엔 산하 기구인 유엔지적재산권기구, WIPO가 유엔의 대북제재 품목인 한 화학물질의 생산을 위해 북한이 시도한 국제특허 출원을 지원했다고 미 폭스뉴스가 보도했다.

이 물질은 독가스의 일종인 타분의 제조에 쓰이는 화학물질인 시안화 나트륨으로, 2006년부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에 따라 북한에 수송이 금지된 품목이다.

폭스뉴스에 따르면 스위스 제네바에 본부를 둔 WIPO는 안보리 제재에도 불구하고 지난 1년 이상 이 물질에 대한 북한의 특허출원 과정을 도왔다.

WIPO의 웹사이트상의 정보에 따르면, 북한은 2015년 11월 1일부터 이 물질에 대한 특허출원 절차를 시작한 것으로 나타나 있으며, 대북제재 이행을 감시하는 안보리 산하 북한제재위원회 및 전문가 패널에 대해서도 이런 내용은 전혀 보고되지 않은 것으로 보도됐다.

이에 대해 WIPO의 대변인은 "우리는 안보리 제재에 따른 여러 조건을 준수하기 위한 철저한 절차를 밟고 있다"고만 답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