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앵커&리포트] 40조 평형수 시장…각국 선점 경쟁 치열
입력 2017.05.16 (21:30) 수정 2017.05.16 (21:4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배에서 짐을 내리면 가벼워진 배는 떠오르면서 심하게 흔들립니다.

이때 균형을 잡기 위해 채워 넣는 물을 '평형수'라고 합니다.

짐을 실을 땐 다시 배출합니다.

짐을 내리고 실을 때마다 물을 넣고 빼고 하면서 세계 각지를 오가다 보니, 평형수에 각종 해양 동식물과 콜레라 같은 세균까지 섞여 있어 환경 오염을 일으키게 됩니다.

그래서 국제해사기구는 올해 9월부터 평형수 정화 처리 장치를 장착하도록 했습니다.

이 시장이 40조 규모라, 국내 업체들이 뛰고 있습니다.

지형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신항을 찾은 국내 최대 컨테이너선 현대 드라이브호.

컨테이너가 선적되는 동안, 항해사는 평형수를 배출합니다.

<녹취> 손지운(일등항해사) : "(모니터가 참 복잡하네요?) 컨테이너를 싣고 있어서 밸러스트수(평형수)를 배출해서 선체 균형을 맞추고 있습니다."

기관실 한쪽에선 평형수가 깨끗한지 점검하는 작업도 이뤄집니다.

최신 선박인 이 배는 이런 평형수 처리 장치를 갖췄지만, 전 세계 대부분의 배들은 협약 발효에 맞춰 새로 달아야 합니다.

평형수에 전기 분해를 일으켜 미생물을 사멸시킨 뒤 배출하는 방식 등이 활용되는데, 처리를 거친 평형수의 상태는 확연하게 좋아집니다.

우리 업체 십여 곳이 세계 시장의 40%를 점유하고 있습니다.

이 세계 시장의 규모가 40조 원 9월부터 시장이 커지게 되는 만큼 각국의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일본은 자국 업체 위주로 발주하고, 미국과 중국은 국제해사기구 기준보다 더 까다로운 인증을 새로 만들었습니다. 사실상의 비관세 장벽입니다.

<인터뷰> 김성태(한국선박평형수협회 회장) : "중국 규격을 받아라 거의 공공연히 이야기하고 있고, 다른 나라 업체들이 들어갔을 때는 규격을 취득하는 데 굉장히 불편을 주고 있어요."

때문에 경쟁국의 자국 업체 보호 전략에 정부가 더 적극적인 통상 정책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지형철입니다.
  • [앵커&리포트] 40조 평형수 시장…각국 선점 경쟁 치열
    • 입력 2017-05-16 21:30:54
    • 수정2017-05-16 21:49:47
    뉴스 9
<앵커 멘트>

배에서 짐을 내리면 가벼워진 배는 떠오르면서 심하게 흔들립니다.

이때 균형을 잡기 위해 채워 넣는 물을 '평형수'라고 합니다.

짐을 실을 땐 다시 배출합니다.

짐을 내리고 실을 때마다 물을 넣고 빼고 하면서 세계 각지를 오가다 보니, 평형수에 각종 해양 동식물과 콜레라 같은 세균까지 섞여 있어 환경 오염을 일으키게 됩니다.

그래서 국제해사기구는 올해 9월부터 평형수 정화 처리 장치를 장착하도록 했습니다.

이 시장이 40조 규모라, 국내 업체들이 뛰고 있습니다.

지형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신항을 찾은 국내 최대 컨테이너선 현대 드라이브호.

컨테이너가 선적되는 동안, 항해사는 평형수를 배출합니다.

<녹취> 손지운(일등항해사) : "(모니터가 참 복잡하네요?) 컨테이너를 싣고 있어서 밸러스트수(평형수)를 배출해서 선체 균형을 맞추고 있습니다."

기관실 한쪽에선 평형수가 깨끗한지 점검하는 작업도 이뤄집니다.

최신 선박인 이 배는 이런 평형수 처리 장치를 갖췄지만, 전 세계 대부분의 배들은 협약 발효에 맞춰 새로 달아야 합니다.

평형수에 전기 분해를 일으켜 미생물을 사멸시킨 뒤 배출하는 방식 등이 활용되는데, 처리를 거친 평형수의 상태는 확연하게 좋아집니다.

우리 업체 십여 곳이 세계 시장의 40%를 점유하고 있습니다.

이 세계 시장의 규모가 40조 원 9월부터 시장이 커지게 되는 만큼 각국의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일본은 자국 업체 위주로 발주하고, 미국과 중국은 국제해사기구 기준보다 더 까다로운 인증을 새로 만들었습니다. 사실상의 비관세 장벽입니다.

<인터뷰> 김성태(한국선박평형수협회 회장) : "중국 규격을 받아라 거의 공공연히 이야기하고 있고, 다른 나라 업체들이 들어갔을 때는 규격을 취득하는 데 굉장히 불편을 주고 있어요."

때문에 경쟁국의 자국 업체 보호 전략에 정부가 더 적극적인 통상 정책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지형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