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둥-평양 전세기 한 달 만에 운항 중단
입력 2017.05.16 (21:35) 수정 2017.05.16 (21:5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몇달 전 중국이, 대북제재에 역행한다는 논란 속에 북한 고려항공의 단둥- 평양간 전세기 노선을 허가해 줬었는데요.

결국, 한 달만에 운항이 중단됐습니다.

승객모집이 여의치 않은데다 최근의 북.중간 기류와도 무관치 않아 보입니다.

김도엽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국 단둥과 평양을 오가는 고려항공 전세기가 운항을 시작한 건 지난 3월 28일입니다.

미국이 고려항공에 대한 독자 제재에 착수한 상황에서 중국이 신규 취항을 허가하면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에 역행한다는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취항 한 달만에 결국 운항이 중단됐습니다.

<녹취> 고려항공 판매 대행 여행사 : "평양가는 항공편이 정지됐습니다. 4월28일이 마지막 비행이고 5월부터 없습니다. 항공사 계획에 따른 것이라고 합니다."

무엇보다 승객 모집이 여의치 않았던 것이 큰 이유로 보입니다.

고려항공측은 당초 계획했던 중형 여객기 대신 70여석 규모의 소형기로 바꿨지만 이 마저도 절반 정도만 채울 수 있었습니다.

여기에 이달 말까지인 허가기간도 채우지 못하고 노선이 서둘러 취소된 것으로 볼 때 단순한 모객 부진 외에도 북한에 대한 중국의 압박이 작용했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지난달말 6차 핵실험 움직임을 보인 북한에게 중국은 원유공급 제한 등 강력한 제재를 경고하기도 했습니다.

때문에 이번 조치도 이같은 중국 당국의 의도가 반영됐을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선양에서 KBS 뉴스 김도엽입니다.
  • 단둥-평양 전세기 한 달 만에 운항 중단
    • 입력 2017-05-16 21:36:55
    • 수정2017-05-16 21:51:25
    뉴스 9
<앵커 멘트>

몇달 전 중국이, 대북제재에 역행한다는 논란 속에 북한 고려항공의 단둥- 평양간 전세기 노선을 허가해 줬었는데요.

결국, 한 달만에 운항이 중단됐습니다.

승객모집이 여의치 않은데다 최근의 북.중간 기류와도 무관치 않아 보입니다.

김도엽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국 단둥과 평양을 오가는 고려항공 전세기가 운항을 시작한 건 지난 3월 28일입니다.

미국이 고려항공에 대한 독자 제재에 착수한 상황에서 중국이 신규 취항을 허가하면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에 역행한다는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취항 한 달만에 결국 운항이 중단됐습니다.

<녹취> 고려항공 판매 대행 여행사 : "평양가는 항공편이 정지됐습니다. 4월28일이 마지막 비행이고 5월부터 없습니다. 항공사 계획에 따른 것이라고 합니다."

무엇보다 승객 모집이 여의치 않았던 것이 큰 이유로 보입니다.

고려항공측은 당초 계획했던 중형 여객기 대신 70여석 규모의 소형기로 바꿨지만 이 마저도 절반 정도만 채울 수 있었습니다.

여기에 이달 말까지인 허가기간도 채우지 못하고 노선이 서둘러 취소된 것으로 볼 때 단순한 모객 부진 외에도 북한에 대한 중국의 압박이 작용했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지난달말 6차 핵실험 움직임을 보인 북한에게 중국은 원유공급 제한 등 강력한 제재를 경고하기도 했습니다.

때문에 이번 조치도 이같은 중국 당국의 의도가 반영됐을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선양에서 KBS 뉴스 김도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