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주 월성 성벽 아래 인골…‘인신 공양’ 추정
입력 2017.05.16 (21:37) 수정 2017.05.16 (21:5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신라 왕궁의 성벽인 경주 월성에서 천 5백년 전에 묻힌 것으로 추정되는 인골 2구가 발견됐습니다.

튼튼한 성벽을 짓기 위해 사람을 제물로 바친 것으로 추정되는데, 국내에서는 처음 발견된 겁니다.

보도에 류재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신라의 도성인 경주 월성 발굴 현장입니다.

이곳에서 천 5백년 전에 묻힌 것으로 추정되는 사람 뼈 2구가 거의 온전한 형태로 발견됐습니다.

두 인골 모두 결박이나 저항한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성벽이 시작되는 지점에서 발견된 인골 두 구는, 별도의 매장시설이 없는 것으로 봐서 성벽을 쌓을 때 하나의 제물로 바쳐진 것으로 추정됩니다.

제방이나 주춧돌 아래에 사람을 매장하면 무너지지 않는다는 '인주 설화'를 뒷받침하는 국내 최초 사례입니다.

<인터뷰> 이종훈(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소장) : "사람을 제물로 삼으면서 제의행위를 한 거거든요. 당시의 우리가 흔히 말하는 생활상, 그리고 풍습 이런 것들을 확인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로 판단이 됩니다."

지난 2000년에도 통일신라시대의 우물에서 아이의 유골이 제기와 함께 발견된만큼, 인신공양이 보편적인 의례일 가능성도 높습니다.

<녹취> 김재현(동아대학교 고고미술사학과 교수) : "에밀레종으로 불렸던 인신공양의 설화가 있는 것처럼 의례행위가 하나의 풍습이었을지 모른다하는 사례라고 할 수가 있죠."

경주 월성에서 발견된 인골은 앞으로 신라시대 사회상에 대한 활발한 연구와 논쟁을 촉발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류재현입니다.
  • 경주 월성 성벽 아래 인골…‘인신 공양’ 추정
    • 입력 2017-05-16 21:37:49
    • 수정2017-05-16 21:50:36
    뉴스 9
<앵커 멘트>

신라 왕궁의 성벽인 경주 월성에서 천 5백년 전에 묻힌 것으로 추정되는 인골 2구가 발견됐습니다.

튼튼한 성벽을 짓기 위해 사람을 제물로 바친 것으로 추정되는데, 국내에서는 처음 발견된 겁니다.

보도에 류재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신라의 도성인 경주 월성 발굴 현장입니다.

이곳에서 천 5백년 전에 묻힌 것으로 추정되는 사람 뼈 2구가 거의 온전한 형태로 발견됐습니다.

두 인골 모두 결박이나 저항한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성벽이 시작되는 지점에서 발견된 인골 두 구는, 별도의 매장시설이 없는 것으로 봐서 성벽을 쌓을 때 하나의 제물로 바쳐진 것으로 추정됩니다.

제방이나 주춧돌 아래에 사람을 매장하면 무너지지 않는다는 '인주 설화'를 뒷받침하는 국내 최초 사례입니다.

<인터뷰> 이종훈(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소장) : "사람을 제물로 삼으면서 제의행위를 한 거거든요. 당시의 우리가 흔히 말하는 생활상, 그리고 풍습 이런 것들을 확인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로 판단이 됩니다."

지난 2000년에도 통일신라시대의 우물에서 아이의 유골이 제기와 함께 발견된만큼, 인신공양이 보편적인 의례일 가능성도 높습니다.

<녹취> 김재현(동아대학교 고고미술사학과 교수) : "에밀레종으로 불렸던 인신공양의 설화가 있는 것처럼 의례행위가 하나의 풍습이었을지 모른다하는 사례라고 할 수가 있죠."

경주 월성에서 발견된 인골은 앞으로 신라시대 사회상에 대한 활발한 연구와 논쟁을 촉발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류재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