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간이 발사대 포착…‘동시 도발’ 용이해져
입력 2017.05.18 (06:32) 수정 2017.05.18 (07:1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의 신형 중거리탄도미사일 화성 12형은 대형 발사대나 이동식 발사차량 없이 간이 발사대를 놓고 쏴 올렸습니다.

간이 발사대를 활용한 동시 다발적인 도발이 가능해 또다른 위협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용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의 화성-12형 중거리탄도미사일은 대형 발사대도 이동식 발사차량도 없는 상태에서 하늘로 솟구쳤습니다.

간이 발사대를 이용한 건데, 냉전시대 옛 소련이 개발한 발사 방식입니다.

미사일을 실은 차량이 거치대를 기립시키면, 간이 발사대인 지상발사장치가 미사일과 결합합니다.

이후 차량과 미사일이 분리되고, 차량이 이동하고 난 뒤 미사일이 점화됩니다.

북한의 이동식 발사차량은 100여 대 정도, 보유 중인 미사일은 이보다 10배 많은 1,000여 기에 이릅니다.

북한이 이번에 활용한 지상발사장치를 이동식 발사차량과 병행해 운용하면, 동시다발적이고 기습적인 미사일 발사가 가능해집니다.

<인터뷰> 양욱(한국국방안보포럼 수석연구위원) : "(이동식 발사차량이 부족하면) 간이발사대를 여러군데에 사전 설치해서 이동식 발사차량의 부재와 부족을 극복할 수 있습니다."

북한은 탄도미사일을 최대한 은밀하고 기습적으로 발사하기 위해, 열차의 지붕이 열리면서 탄도미사일이 발사되는 러시아의 핵열차 기술도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정보 당국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 간이 발사대 포착…‘동시 도발’ 용이해져
    • 입력 2017-05-18 06:35:54
    • 수정2017-05-18 07:14:3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북한의 신형 중거리탄도미사일 화성 12형은 대형 발사대나 이동식 발사차량 없이 간이 발사대를 놓고 쏴 올렸습니다.

간이 발사대를 활용한 동시 다발적인 도발이 가능해 또다른 위협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용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의 화성-12형 중거리탄도미사일은 대형 발사대도 이동식 발사차량도 없는 상태에서 하늘로 솟구쳤습니다.

간이 발사대를 이용한 건데, 냉전시대 옛 소련이 개발한 발사 방식입니다.

미사일을 실은 차량이 거치대를 기립시키면, 간이 발사대인 지상발사장치가 미사일과 결합합니다.

이후 차량과 미사일이 분리되고, 차량이 이동하고 난 뒤 미사일이 점화됩니다.

북한의 이동식 발사차량은 100여 대 정도, 보유 중인 미사일은 이보다 10배 많은 1,000여 기에 이릅니다.

북한이 이번에 활용한 지상발사장치를 이동식 발사차량과 병행해 운용하면, 동시다발적이고 기습적인 미사일 발사가 가능해집니다.

<인터뷰> 양욱(한국국방안보포럼 수석연구위원) : "(이동식 발사차량이 부족하면) 간이발사대를 여러군데에 사전 설치해서 이동식 발사차량의 부재와 부족을 극복할 수 있습니다."

북한은 탄도미사일을 최대한 은밀하고 기습적으로 발사하기 위해, 열차의 지붕이 열리면서 탄도미사일이 발사되는 러시아의 핵열차 기술도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정보 당국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