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망고 수박·애플 수박 ‘인기’…1인 가구 증가 반영
입력 2017.05.18 (06:55) 수정 2017.05.18 (09:0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1~2인 가구가 크게 늘면서 온 가족이 다 함께 수박을 썰어 먹던 풍경도 많이 바뀌었는데요

이런 세태를 반영해 망고 수박, 애플 수박 등 각양각색의 이른바 미니 수박들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강나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른 더위에 수박 산지에선 출하 준비가 한창입니다.

그런데 보통 수박과는 생김새가 다릅니다.

껍질은 까맣고 안은 노란 이른바 블랙 망고 수박입니다.

이 블랙 망고 수박은 일반 수박의 절반 크기인데요.

1~2인 가구가 크게 늘면서 이러한 작은 수박들이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일모(블랙 망고 수박 재배 농민) : "혼자 사는 사람들이 먹기에는 일반 수박보다는 이게 훨씬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가지고..."

사과만 한 크기의 애플 수박까지 나왔습니다.

수박을 칼로 깎아 먹을 수 있을 정도입니다.

여럿이 며칠간 썰어 먹어야 하는 큰 수박 대신 작은 수박을 찾는 사람이 늘면서 개발됐습니다.

<인터뷰> 임장섭(블랙 망고 개발업체 대표) : "소비자가 수박을 멀리하고 외면하고 수입농산물에 밀리고 상품성과 편의성을 다 해서..."

유통가도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작은 수박은 기본이고 씨 없는 흑피 수박 등 종류도 각양각색.

이런 특화 수박이 전체 수박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에 육박할 것으로 추산됩니다.

<인터뷰> 진덕호(대형마트 영업총괄) : "최근 수박들은 트렌드에 따라서 크기는 작아지고 당도는 높여서 프리미엄급 수박으로 많이 출시되고 있습니다."

갈수록 변화하는 소비자들의 기호를 따라잡기 위해 여름철 대표 과일 수박도 변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 망고 수박·애플 수박 ‘인기’…1인 가구 증가 반영
    • 입력 2017-05-18 06:59:25
    • 수정2017-05-18 09:04:4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최근 1~2인 가구가 크게 늘면서 온 가족이 다 함께 수박을 썰어 먹던 풍경도 많이 바뀌었는데요

이런 세태를 반영해 망고 수박, 애플 수박 등 각양각색의 이른바 미니 수박들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강나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른 더위에 수박 산지에선 출하 준비가 한창입니다.

그런데 보통 수박과는 생김새가 다릅니다.

껍질은 까맣고 안은 노란 이른바 블랙 망고 수박입니다.

이 블랙 망고 수박은 일반 수박의 절반 크기인데요.

1~2인 가구가 크게 늘면서 이러한 작은 수박들이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일모(블랙 망고 수박 재배 농민) : "혼자 사는 사람들이 먹기에는 일반 수박보다는 이게 훨씬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가지고..."

사과만 한 크기의 애플 수박까지 나왔습니다.

수박을 칼로 깎아 먹을 수 있을 정도입니다.

여럿이 며칠간 썰어 먹어야 하는 큰 수박 대신 작은 수박을 찾는 사람이 늘면서 개발됐습니다.

<인터뷰> 임장섭(블랙 망고 개발업체 대표) : "소비자가 수박을 멀리하고 외면하고 수입농산물에 밀리고 상품성과 편의성을 다 해서..."

유통가도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작은 수박은 기본이고 씨 없는 흑피 수박 등 종류도 각양각색.

이런 특화 수박이 전체 수박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에 육박할 것으로 추산됩니다.

<인터뷰> 진덕호(대형마트 영업총괄) : "최근 수박들은 트렌드에 따라서 크기는 작아지고 당도는 높여서 프리미엄급 수박으로 많이 출시되고 있습니다."

갈수록 변화하는 소비자들의 기호를 따라잡기 위해 여름철 대표 과일 수박도 변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