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번엔 ‘친구 사립대 특혜’…아베 또 의혹
입력 2017.05.18 (21:32) 수정 2017.05.18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 아베 총리가 얼마 전, 부인 아키에씨의 사학재단 비리 연루설로 곤욕을 치른 데 이어, 또 다시 부정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이번엔, 친구가 운영하는 사립 대학을 지원하도록 관련부처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인데요,

또다시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도쿄 윤석구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에히메 현 국가전략특구 안에 공사중인 지역 사립대학의 수의학부 신축 현장입니다.

자치단체가 토지와 건설비용을 모두 지원하고 있습니다.

신설 허가를 놓고 아베 총리가 오랜 친구인 대학 이사장을 특별히 배려한 것이란 의혹이 제기돼 왔습니다.

이와 관련해 총리실의 관여 정황을 담은 정부 문건이 언론에 처음 공개됐습니다.

담당부서인 문부과학성이 총리실의 지시를 정리한 문건엔 해당 수의학부 개교를 서두르라는 지침이 '총리의 의향’이라는 문구와 함께 적혀 있습니다.

야당 측은 국유지 헐값 매각이 드러난 총리 부인의 '아키에 스캔들'에 이어 아베 총리의 관련 의혹이 크다며 즉각 공세에 나섰습니다.

<녹취> 렌호(일본 민진당 대표) : "총리의 친구만 특별히 배려했다는 의혹이 갈수록 깊어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문부과학성은 국가전략특구 운영에 대한 일반적 협의 과정이었다며 관련 사실을 부인했습니다.

<녹취> 마츠노(일본 문부과학상) : "총리관저나 아베 총리로부터 직접 전달된 지시는 전혀 없었습니다."

야당 측은 철저한 진상조사와 함께 국회 집중 심의에 아베총리의 출석을 요구하고 나서 이번 파문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윤석구입니다.
  • 이번엔 ‘친구 사립대 특혜’…아베 또 의혹
    • 입력 2017-05-18 21:33:07
    • 수정2017-05-18 22:02:57
    뉴스 9
<앵커 멘트>

일본 아베 총리가 얼마 전, 부인 아키에씨의 사학재단 비리 연루설로 곤욕을 치른 데 이어, 또 다시 부정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이번엔, 친구가 운영하는 사립 대학을 지원하도록 관련부처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인데요,

또다시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도쿄 윤석구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에히메 현 국가전략특구 안에 공사중인 지역 사립대학의 수의학부 신축 현장입니다.

자치단체가 토지와 건설비용을 모두 지원하고 있습니다.

신설 허가를 놓고 아베 총리가 오랜 친구인 대학 이사장을 특별히 배려한 것이란 의혹이 제기돼 왔습니다.

이와 관련해 총리실의 관여 정황을 담은 정부 문건이 언론에 처음 공개됐습니다.

담당부서인 문부과학성이 총리실의 지시를 정리한 문건엔 해당 수의학부 개교를 서두르라는 지침이 '총리의 의향’이라는 문구와 함께 적혀 있습니다.

야당 측은 국유지 헐값 매각이 드러난 총리 부인의 '아키에 스캔들'에 이어 아베 총리의 관련 의혹이 크다며 즉각 공세에 나섰습니다.

<녹취> 렌호(일본 민진당 대표) : "총리의 친구만 특별히 배려했다는 의혹이 갈수록 깊어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문부과학성은 국가전략특구 운영에 대한 일반적 협의 과정이었다며 관련 사실을 부인했습니다.

<녹취> 마츠노(일본 문부과학상) : "총리관저나 아베 총리로부터 직접 전달된 지시는 전혀 없었습니다."

야당 측은 철저한 진상조사와 함께 국회 집중 심의에 아베총리의 출석을 요구하고 나서 이번 파문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윤석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