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경주, SKT오픈 첫날 공동 3위…쾌조의 출발
입력 2017.05.18 (21:55) 수정 2017.05.18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최경주가 국내남자골프 메이저급대회인 SK텔레콤 오픈 첫날 공동 3위에 오르며 상큼하게 출발했습니다.

대회 최다 우승 보유자인 최경주는 10미터 남짓한 롱 퍼팅을 세 개나 잡아내며 절정의 퍼팅 감각을 뽑냈습니다.

정확한 퍼팅으로 보기없이 버디만 6개를 잡아낸 최경주는 6언더파 66타를 기록해 선두에 2타 뒤진 공동 3위에 올랐습니다.

조성민과 손준업은 나란히 8언더파 64타로 공동 선두에 올랐습니다.

주희정, 지도자로 제2의 농고 인생 출발

지난 1997년 프로농구 나래에서 연습생으로 시작해 20년간 코트에서 뛰었던 주희정이 은퇴 회견을 열고 지도자로서 제 2의 농구 인생을 시작하겠다고 전했습니다.
  • 최경주, SKT오픈 첫날 공동 3위…쾌조의 출발
    • 입력 2017-05-18 21:57:59
    • 수정2017-05-18 22:03:04
    뉴스 9
최경주가 국내남자골프 메이저급대회인 SK텔레콤 오픈 첫날 공동 3위에 오르며 상큼하게 출발했습니다.

대회 최다 우승 보유자인 최경주는 10미터 남짓한 롱 퍼팅을 세 개나 잡아내며 절정의 퍼팅 감각을 뽑냈습니다.

정확한 퍼팅으로 보기없이 버디만 6개를 잡아낸 최경주는 6언더파 66타를 기록해 선두에 2타 뒤진 공동 3위에 올랐습니다.

조성민과 손준업은 나란히 8언더파 64타로 공동 선두에 올랐습니다.

주희정, 지도자로 제2의 농고 인생 출발

지난 1997년 프로농구 나래에서 연습생으로 시작해 20년간 코트에서 뛰었던 주희정이 은퇴 회견을 열고 지도자로서 제 2의 농구 인생을 시작하겠다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