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고받은 대통령…감찰 결과 예의주시
입력 2017.05.18 (23:09) 수정 2017.05.18 (23:5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도 감찰 착수 사실을 보고 받았습니다.

이번 사건을 일단, 공직기강 확립 차원에서 다루기로 한 문 대통령과 청와대는 감찰 결과를 지켜보고 다음 조치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보도에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민정수석으로부터 이영렬 지검장과 안태근 국장의 사의 표명 사실을 보고 받았습니다.

<녹취>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대통령은 보고를 경청했고, 이에 대해 특별한 의견을 말씀하시지 않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감찰이 시작된 만큼, 두 사람의 사표는 수리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청와대는 대통령이 직접 감찰을 지시한 '돈봉투 만찬 사건'에 대해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지만, 일단 감찰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입니다.

'감찰'도 일단은 공직기강 확립 차원에서 실시하는 것으로 선을 긋고 있습니다.

하지만, 감찰 결과 검찰 조직의 구조적 비리와 모순, 위법 행위 등이 드러난다면, 대대적인 수사와 검찰 개혁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특히 대규모 감찰 인원이 투입됐고, '특수활동비 사용처'까지 살피고 있는 점 등이 예사롭지 않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지난 달 23일/대선후보 토론회) : "검찰은 수사권·기소권 분리하고… 공수처 설립해서 검찰을 견제하고, 검찰의 잘못에 대해서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문 대통령은 감찰 과정을 지켜본 뒤 적절한 시점에 '돈봉투 만찬 사건'과 검찰 조직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힐 생각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 보고받은 대통령…감찰 결과 예의주시
    • 입력 2017-05-18 23:16:57
    • 수정2017-05-18 23:59:11
    뉴스라인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도 감찰 착수 사실을 보고 받았습니다.

이번 사건을 일단, 공직기강 확립 차원에서 다루기로 한 문 대통령과 청와대는 감찰 결과를 지켜보고 다음 조치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보도에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민정수석으로부터 이영렬 지검장과 안태근 국장의 사의 표명 사실을 보고 받았습니다.

<녹취>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대통령은 보고를 경청했고, 이에 대해 특별한 의견을 말씀하시지 않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감찰이 시작된 만큼, 두 사람의 사표는 수리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청와대는 대통령이 직접 감찰을 지시한 '돈봉투 만찬 사건'에 대해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지만, 일단 감찰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입니다.

'감찰'도 일단은 공직기강 확립 차원에서 실시하는 것으로 선을 긋고 있습니다.

하지만, 감찰 결과 검찰 조직의 구조적 비리와 모순, 위법 행위 등이 드러난다면, 대대적인 수사와 검찰 개혁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특히 대규모 감찰 인원이 투입됐고, '특수활동비 사용처'까지 살피고 있는 점 등이 예사롭지 않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지난 달 23일/대선후보 토론회) : "검찰은 수사권·기소권 분리하고… 공수처 설립해서 검찰을 견제하고, 검찰의 잘못에 대해서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문 대통령은 감찰 과정을 지켜본 뒤 적절한 시점에 '돈봉투 만찬 사건'과 검찰 조직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힐 생각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