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초고령사회의 그늘’…日 쓰레기 집
입력 2017.05.22 (10:47) 수정 2017.05.22 (10:57)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에서는 고령화가 급속히 진행되면서 거동이 불편한 독신 노령자가 집안의 쓰레기를 치우지 못해, 이른바 쓰레기집으로 전락하는 사례가 늘고 있습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자체들이 새로운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는데, 도쿄 이승철 특파원이 동행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집 안에서 꺼낸 쓰레기가 가득 쌓여 있습니다.

혼자 사는 노인 등이 쓰레기를 밖에 내놓지 못해 집안에 그대로 쌓였기 때문입니다.

이같은 이른바 '쓰레기집'을 강제로 청소할 수 있도록 한 조례에 따라 지자체가 나서 쓰레기를 치우고 있지만, 넘쳐난 쓰레기와 악취로 이미 주변에는 상당기간 피해를 준 뒤였습니다.

<녹취> 쓰레기집 주변 주민 : "아주 이상한 냄새가 계속 났었어요."

이같은 상황을 막기 위해 쓰레기 처리센터 직원이 일주일에 한번씩 독거 노인이 있는 집에 들어가 직접 쓰레기를 수거하기도 합니다.

<녹취> "고맙습니다. 몸이 좀 불편해서..."

<녹취> "안녕하세요."

<녹취> "그 바구니도 미안하지만 좀 치워주세요."

혼자 사는 87세의 이 할머니는, 보조기에 기대 그나마 집안에서는 오갈 수 있지만 현관문 밖으로는 나갈 엄두도 못냅니다.

<녹취> 히라타(일본 사이타마현 도코로자와시) : "쓰레기를 내놓는 곳이 저기 저 곳인데, 저기까지걸어 갈 수가 없어요."

일본에서는 거동이 불편한 노인들이 많아지면서 집 쓰레기조차 치우지 못하는 가구가 계속 늘고 있습니다.

보통 사람들에게는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 이 계단. 하지만 어르신들에게는 쓰레기를 내놓기 조차 힘들게 만드는 장애물입니다.

사이타마현 도코로자와시에서는 지난 2005년부터 쓰레기 직접 수거 서비스를 시작해, 현재는 600여 가구에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인터뷰> 고바야시(일본 도코로자와시 환경클린부) : "쓰레기를 내다버려야 하는데, 할 수가 없는 겁니다. 아파트 베란다가 쓰레기로 차버린 경우도 있었고..."

일본은 이미 지자체의 23%가 노인들의 집 안까지 들어가 쓰레기를 직접 내오는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이미 초고령 사회에 들어선 일본의 그늘진 모습이지만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우리나라에도 멀지 않은 미래가 될 수도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초고령사회의 그늘’…日 쓰레기 집
    • 입력 2017-05-22 10:49:40
    • 수정2017-05-22 10:57:57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일본에서는 고령화가 급속히 진행되면서 거동이 불편한 독신 노령자가 집안의 쓰레기를 치우지 못해, 이른바 쓰레기집으로 전락하는 사례가 늘고 있습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자체들이 새로운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는데, 도쿄 이승철 특파원이 동행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집 안에서 꺼낸 쓰레기가 가득 쌓여 있습니다.

혼자 사는 노인 등이 쓰레기를 밖에 내놓지 못해 집안에 그대로 쌓였기 때문입니다.

이같은 이른바 '쓰레기집'을 강제로 청소할 수 있도록 한 조례에 따라 지자체가 나서 쓰레기를 치우고 있지만, 넘쳐난 쓰레기와 악취로 이미 주변에는 상당기간 피해를 준 뒤였습니다.

<녹취> 쓰레기집 주변 주민 : "아주 이상한 냄새가 계속 났었어요."

이같은 상황을 막기 위해 쓰레기 처리센터 직원이 일주일에 한번씩 독거 노인이 있는 집에 들어가 직접 쓰레기를 수거하기도 합니다.

<녹취> "고맙습니다. 몸이 좀 불편해서..."

<녹취> "안녕하세요."

<녹취> "그 바구니도 미안하지만 좀 치워주세요."

혼자 사는 87세의 이 할머니는, 보조기에 기대 그나마 집안에서는 오갈 수 있지만 현관문 밖으로는 나갈 엄두도 못냅니다.

<녹취> 히라타(일본 사이타마현 도코로자와시) : "쓰레기를 내놓는 곳이 저기 저 곳인데, 저기까지걸어 갈 수가 없어요."

일본에서는 거동이 불편한 노인들이 많아지면서 집 쓰레기조차 치우지 못하는 가구가 계속 늘고 있습니다.

보통 사람들에게는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 이 계단. 하지만 어르신들에게는 쓰레기를 내놓기 조차 힘들게 만드는 장애물입니다.

사이타마현 도코로자와시에서는 지난 2005년부터 쓰레기 직접 수거 서비스를 시작해, 현재는 600여 가구에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인터뷰> 고바야시(일본 도코로자와시 환경클린부) : "쓰레기를 내다버려야 하는데, 할 수가 없는 겁니다. 아파트 베란다가 쓰레기로 차버린 경우도 있었고..."

일본은 이미 지자체의 23%가 노인들의 집 안까지 들어가 쓰레기를 직접 내오는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이미 초고령 사회에 들어선 일본의 그늘진 모습이지만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우리나라에도 멀지 않은 미래가 될 수도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