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부 “남북 교류 재개 검토…北 제재 틀 유지”
입력 2017.05.22 (21:16) 수정 2017.05.22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통일부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제한적으로 대북교류 재개를 검토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틀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안에서 민간교류부터 살펴보겠다는 겁니다.

김가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통일부는 북한의 도발에는 강력히 대응하되 남북관계 단절이 한반도 안정 등을 고려할 때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했다며 교류 재개 검토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구체적인 기준은 밝히지 않았지만 대북 인도적 지원단체 등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됩니다.

현재 통일부에는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등 대북 인도적 지원 단체와 사회문화교류단체 등 10곳 정도가 대북접촉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때문에 조만간 일부 단체들의 대북 접촉이 승인될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의 재개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녹취> 이덕행(통일부 대변인) : "민간교류 등 남북관계 주요 사안들에 대해서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틀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유연하게 검토해 나갈 생각입니다."

'대북제재의 틀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로 한정해 4차 핵실험 이후 대폭 강화된 국제 사회의 대북제재 공조틀을 유지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이런 가운데 정의용 신임 청와대 안보실장은 국회를 찾아 남북 대화를 바로 재개할 순 없지만, '군 연락 통신망' 재개 등은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통일부도 남북관계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연락 채널이 필요하다며, 구체적인 방안을 찾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가림입니다.
  • 통일부 “남북 교류 재개 검토…北 제재 틀 유지”
    • 입력 2017-05-22 21:17:14
    • 수정2017-05-22 22:11:52
    뉴스 9
<앵커 멘트>

통일부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제한적으로 대북교류 재개를 검토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틀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안에서 민간교류부터 살펴보겠다는 겁니다.

김가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통일부는 북한의 도발에는 강력히 대응하되 남북관계 단절이 한반도 안정 등을 고려할 때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했다며 교류 재개 검토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구체적인 기준은 밝히지 않았지만 대북 인도적 지원단체 등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됩니다.

현재 통일부에는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등 대북 인도적 지원 단체와 사회문화교류단체 등 10곳 정도가 대북접촉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때문에 조만간 일부 단체들의 대북 접촉이 승인될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의 재개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녹취> 이덕행(통일부 대변인) : "민간교류 등 남북관계 주요 사안들에 대해서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틀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유연하게 검토해 나갈 생각입니다."

'대북제재의 틀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로 한정해 4차 핵실험 이후 대폭 강화된 국제 사회의 대북제재 공조틀을 유지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이런 가운데 정의용 신임 청와대 안보실장은 국회를 찾아 남북 대화를 바로 재개할 순 없지만, '군 연락 통신망' 재개 등은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통일부도 남북관계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연락 채널이 필요하다며, 구체적인 방안을 찾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가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