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적 힘든 ‘묻지마 유통’…‘산 닭’ 거래 금지
입력 2017.06.04 (21:03) 수정 2017.06.05 (09:4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AI의 진원지는 군산의 한 농장이고, 이곳에서 유통된 닭을 구입한 제주의 작은 농가에서 첫 의심사례가 나왔습니다.

문제는 중간유통상들을 거쳐 이렇게 소규모로 유통된 닭이 너무 많아서 추적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겁니다.

당장 내일(5일)부터 전국 전통시장 등에서 살아있는 가금류 거래를 금지한 이윱니다.

한주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골계와 토종닭 만 3천여 마리를 키우던 농장.

이번 AI의 진원지로 지목된 곳입니다.

이 농장에서 닭을 사갔다가 AI 양성 반응이 나온 지역은 제주와 경기 파주 등 4곳.

하지만 이게 전부가 아닐 수 있습니다.

제대로 된 거래장부가 없기 때문입니다.

<녹취> 오골계 농장 관계자(음성변조) : "(어디로 얼마만큼 갔는지 정확히 파악이 되나요, 내부적으로요?) 그렇게 많이 안 갔어요."

방역 당국은 경남 통영과 경북 상주, 충북 청주 등에도 닭이 유통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녹취> 강승구(전라북도 농축수산식품국장) : "누구한테 팔려나갔는지 즉시 확인하고 조치해야 하는데 그걸 기억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에 상당히 방역에 애로가 있습니다."

더 큰 문제는 이렇게 팔려나간 닭이 상당수 소규모로 재판매된 점입니다.

판매처와 날짜, 수량 등의 기록을 확보하기 어렵다는 얘깁니다.

<녹취> 박봉균(농림축산검역본부 본부장) : "경기도 파주에서도 재래시장에 판매됐습니다. 거기서도 백여 수를 추적하는데 대부분 소규모 농가에서 사갔기 때문에.."

방역 당국은 내일(5일)부터 전국의 모든 전통시장과 가든형 식당에 살아있는 가금류 거래를 전면 금지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한주연입니다.
  • 추적 힘든 ‘묻지마 유통’…‘산 닭’ 거래 금지
    • 입력 2017-06-04 21:05:09
    • 수정2017-06-05 09:46:11
    뉴스 9
<앵커 멘트>

이번 AI의 진원지는 군산의 한 농장이고, 이곳에서 유통된 닭을 구입한 제주의 작은 농가에서 첫 의심사례가 나왔습니다.

문제는 중간유통상들을 거쳐 이렇게 소규모로 유통된 닭이 너무 많아서 추적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겁니다.

당장 내일(5일)부터 전국 전통시장 등에서 살아있는 가금류 거래를 금지한 이윱니다.

한주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골계와 토종닭 만 3천여 마리를 키우던 농장.

이번 AI의 진원지로 지목된 곳입니다.

이 농장에서 닭을 사갔다가 AI 양성 반응이 나온 지역은 제주와 경기 파주 등 4곳.

하지만 이게 전부가 아닐 수 있습니다.

제대로 된 거래장부가 없기 때문입니다.

<녹취> 오골계 농장 관계자(음성변조) : "(어디로 얼마만큼 갔는지 정확히 파악이 되나요, 내부적으로요?) 그렇게 많이 안 갔어요."

방역 당국은 경남 통영과 경북 상주, 충북 청주 등에도 닭이 유통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녹취> 강승구(전라북도 농축수산식품국장) : "누구한테 팔려나갔는지 즉시 확인하고 조치해야 하는데 그걸 기억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에 상당히 방역에 애로가 있습니다."

더 큰 문제는 이렇게 팔려나간 닭이 상당수 소규모로 재판매된 점입니다.

판매처와 날짜, 수량 등의 기록을 확보하기 어렵다는 얘깁니다.

<녹취> 박봉균(농림축산검역본부 본부장) : "경기도 파주에서도 재래시장에 판매됐습니다. 거기서도 백여 수를 추적하는데 대부분 소규모 농가에서 사갔기 때문에.."

방역 당국은 내일(5일)부터 전국의 모든 전통시장과 가든형 식당에 살아있는 가금류 거래를 전면 금지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한주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