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英 2주만에 또 테러…7명 사망·48명 부상
입력 2017.06.04 (21:14) 수정 2017.06.04 (21:5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영국에서 끔찍한 테러가 또 발생했습니다.

맨체스터 공연장 자살폭탄 테러 이후 불과 13일만입니다.

런던 한복판에서 차량으로 행인들을 치고, 차에서 내린 괴한들이 닥치는대로 흉기를 휘둘러 7명을 살해했습니다.

먼저, 현지에서 김덕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현지 시간으로 어젯밤 10시쯤 런던 시내.

차량 한 대가 런던 브릿지의 인도를 덮쳤습니다.

보행자를 노린 무차별적 테러가 자행된 겁니다.

차로 다리를 건넌 범인 3명은 차량을 버린 뒤 이번에 흉기를 들고 인근의 시장과 식당가로 달려가 마구 휘두르기 시작했습니다.

<녹취> 목격자 : "3명의 이슬람 사람들이 흉기로 소녀를 공격했어요. 저는 어쩔 수가 없었어요."

주말을 맞아 관광객 등으로 북적이던 이 일대는 일순간 공포로 가득 찼습니다.

<녹취> "경찰 모두 앉으세요..."

7명이 숨졌고 경찰 등 50명 가까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용의자 3명은 경찰이 쏜 총에 맞아 현장에서 숨졌고 가짜 폭탄 조끼를 입고 있었습니다.

경찰은 숨진 테러범 3명 외에 관련자들이 더 있는 지 찾고 있습니다.

테러범 한 명이 이것은 알라를 위한 것이라고 소리를 질렀다는 목격자의 말에 따라 이슬람 극단주의와 관련돼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녹취> 테리사 메이(영국 총리) : "이슬람 극단주의에 대해 많이 참았습니다. 우리는 강하게 하나가 돼 말살시켜야 합니다."

테러 현장 인근은 완전 봉쇄된 채 무장 병력의 경계가 강화되면서 긴장감이 흐르고 있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김덕원입니다.
  • 英 2주만에 또 테러…7명 사망·48명 부상
    • 입력 2017-06-04 21:15:06
    • 수정2017-06-04 21:54:33
    뉴스 9
<앵커 멘트>

영국에서 끔찍한 테러가 또 발생했습니다.

맨체스터 공연장 자살폭탄 테러 이후 불과 13일만입니다.

런던 한복판에서 차량으로 행인들을 치고, 차에서 내린 괴한들이 닥치는대로 흉기를 휘둘러 7명을 살해했습니다.

먼저, 현지에서 김덕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현지 시간으로 어젯밤 10시쯤 런던 시내.

차량 한 대가 런던 브릿지의 인도를 덮쳤습니다.

보행자를 노린 무차별적 테러가 자행된 겁니다.

차로 다리를 건넌 범인 3명은 차량을 버린 뒤 이번에 흉기를 들고 인근의 시장과 식당가로 달려가 마구 휘두르기 시작했습니다.

<녹취> 목격자 : "3명의 이슬람 사람들이 흉기로 소녀를 공격했어요. 저는 어쩔 수가 없었어요."

주말을 맞아 관광객 등으로 북적이던 이 일대는 일순간 공포로 가득 찼습니다.

<녹취> "경찰 모두 앉으세요..."

7명이 숨졌고 경찰 등 50명 가까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용의자 3명은 경찰이 쏜 총에 맞아 현장에서 숨졌고 가짜 폭탄 조끼를 입고 있었습니다.

경찰은 숨진 테러범 3명 외에 관련자들이 더 있는 지 찾고 있습니다.

테러범 한 명이 이것은 알라를 위한 것이라고 소리를 질렀다는 목격자의 말에 따라 이슬람 극단주의와 관련돼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녹취> 테리사 메이(영국 총리) : "이슬람 극단주의에 대해 많이 참았습니다. 우리는 강하게 하나가 돼 말살시켜야 합니다."

테러 현장 인근은 완전 봉쇄된 채 무장 병력의 경계가 강화되면서 긴장감이 흐르고 있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김덕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