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달걀값 ‘고공행진’ 한 판에 7,967원
입력 2017.06.10 (06:48) 수정 2017.06.10 (07:1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달걀값이 떨어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반려동물을 기르는 가정이 늘면서 해마다 150건 안팎의 반려동물 이미용 관련 불만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생활경제 소식 국현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8일 기준으로 달걀 30개 한 판 값은 7967원.

한 달 전보다 77원, 1년 전보다는 2700원 넘게 올랐습니다.

심지어 서울, 수도권 슈퍼마켓에서는 한 판에 만 원을 넘는 경우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여기에 최근 초여름 AI 탓에 달걀값 고공행진은 수그러들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상황이 더욱 악화되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태국산 달걀의 수입을 허용하는 등 물량 확보에 나섰습니다.

반려동물을 가족처럼 여기는 가정이 늘어나면서 반려동물 이미용과 관련된 소비자 불만도 줄지 않고 있습니다.

한국소비자연맹 집계 결과 지난해 142건 등 해마다 150건 안팎의 불만이 접수됐습니다.

지난해 피해 가운데는 이미용 서비스 중 상해를 입은 사례가 80건으로 가장 많았고, 상해 피해 가운데는 신체 부위가 절단되거나 상처를 입은 경우가 49건, 질병에 걸린 경우가 17건 순이었습니다.

고속도로에서 하이패스를 이용하는 사람이 80%에 육박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에 따라 하이패스 이용률 80%를 돌파하는 주 맞추기 이벤트를 실시할 예정입니다.

이벤트 참여는 도로공사와 하이패스 홈페이지. 또는 전국 휴게소에서 응모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국현호입니다.
  • 달걀값 ‘고공행진’ 한 판에 7,967원
    • 입력 2017-06-10 06:49:41
    • 수정2017-06-10 07:14:0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달걀값이 떨어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반려동물을 기르는 가정이 늘면서 해마다 150건 안팎의 반려동물 이미용 관련 불만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생활경제 소식 국현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8일 기준으로 달걀 30개 한 판 값은 7967원.

한 달 전보다 77원, 1년 전보다는 2700원 넘게 올랐습니다.

심지어 서울, 수도권 슈퍼마켓에서는 한 판에 만 원을 넘는 경우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여기에 최근 초여름 AI 탓에 달걀값 고공행진은 수그러들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상황이 더욱 악화되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태국산 달걀의 수입을 허용하는 등 물량 확보에 나섰습니다.

반려동물을 가족처럼 여기는 가정이 늘어나면서 반려동물 이미용과 관련된 소비자 불만도 줄지 않고 있습니다.

한국소비자연맹 집계 결과 지난해 142건 등 해마다 150건 안팎의 불만이 접수됐습니다.

지난해 피해 가운데는 이미용 서비스 중 상해를 입은 사례가 80건으로 가장 많았고, 상해 피해 가운데는 신체 부위가 절단되거나 상처를 입은 경우가 49건, 질병에 걸린 경우가 17건 순이었습니다.

고속도로에서 하이패스를 이용하는 사람이 80%에 육박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에 따라 하이패스 이용률 80%를 돌파하는 주 맞추기 이벤트를 실시할 예정입니다.

이벤트 참여는 도로공사와 하이패스 홈페이지. 또는 전국 휴게소에서 응모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국현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