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남부순환로 차량 전복…교통사고 잇따라
입력 2017.06.10 (07:11) 수정 2017.06.10 (07:5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저녁 도로를 달리던 차량이, 급하게 차선을 변경하려던 다른 차를 피하려다 전복됐습니다.

인천에서는 전동휠체어를 탄 50대가 5톤 트럭 뒷부분에 끼였다가 구조됐습니다.

밤사이 사건사고소식, 박영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 남부순환로 수서 나들목 인근을 달리던 차량!

옆 차선에서 갑자기 차 한 대가 끼어들더니, 그대로 부딪혀 넘어집니다.

어제 저녁 7시 50분쯤 65살 김 모 씨가 몰던 승용차가 SUV 차량과 충돌한 뒤, 앞서 가던 다른 승용차도 들이받았습니다.

차선을 변경하다 사고가 나면서 퇴근 시간대 인근 도로가 극심한 정체를 빚었습니다.

저녁 9시 20분쯤에는 58살 고 모 씨가 탄 전동휠체어가 5톤 트럭 뒷부분에 끼이는 사고가 났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이 지렛대를 이용해 고 씨를 구조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고 씨가 술을 마시고 휠체어를 타고 가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앞서 오후 6시쯤에는 전북 부안군 백산면의 한 보리밭에서 불이 나 50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78살 송 모 씨가 전신에 3도 화상을 입었고 보리밭 2천㎡가량이 불에 탔습니다.

청주 흥덕경찰서는 국토교통부 산하기관 간부 공무원 48살 A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A씨는 어제 새벽 0시 50분쯤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의 한 도로에서 만취상태로 운전하다 중앙분리대와 가드레일을 잇따라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사고 당시 A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36%로 면허취소 수준이었습니다.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 서울 남부순환로 차량 전복…교통사고 잇따라
    • 입력 2017-06-10 07:13:45
    • 수정2017-06-10 07:50:18
    뉴스광장
<앵커 멘트>

어제 저녁 도로를 달리던 차량이, 급하게 차선을 변경하려던 다른 차를 피하려다 전복됐습니다.

인천에서는 전동휠체어를 탄 50대가 5톤 트럭 뒷부분에 끼였다가 구조됐습니다.

밤사이 사건사고소식, 박영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 남부순환로 수서 나들목 인근을 달리던 차량!

옆 차선에서 갑자기 차 한 대가 끼어들더니, 그대로 부딪혀 넘어집니다.

어제 저녁 7시 50분쯤 65살 김 모 씨가 몰던 승용차가 SUV 차량과 충돌한 뒤, 앞서 가던 다른 승용차도 들이받았습니다.

차선을 변경하다 사고가 나면서 퇴근 시간대 인근 도로가 극심한 정체를 빚었습니다.

저녁 9시 20분쯤에는 58살 고 모 씨가 탄 전동휠체어가 5톤 트럭 뒷부분에 끼이는 사고가 났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이 지렛대를 이용해 고 씨를 구조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고 씨가 술을 마시고 휠체어를 타고 가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앞서 오후 6시쯤에는 전북 부안군 백산면의 한 보리밭에서 불이 나 50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78살 송 모 씨가 전신에 3도 화상을 입었고 보리밭 2천㎡가량이 불에 탔습니다.

청주 흥덕경찰서는 국토교통부 산하기관 간부 공무원 48살 A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A씨는 어제 새벽 0시 50분쯤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의 한 도로에서 만취상태로 운전하다 중앙분리대와 가드레일을 잇따라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사고 당시 A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36%로 면허취소 수준이었습니다.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