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문재인 정부 출범
野 “강경화 후보 등 임명 강행시 향후 정국에 책임져야”
입력 2017.06.10 (10:31) 수정 2017.06.10 (22:26) 정치

[연관 기사] [뉴스9] ‘강경화 후보’ 평행선 대치…靑 “최선 다해 설득”

자유한국당은 10일(오늘) 고위 공직자로서 부적격으로 판단하고 있는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3인에 대해 "진정한 협치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자진 사퇴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이들 3인은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수준의 인사가 아니기 때문에 한국당으로서는 용납할 수 없다"면서 "만에 하나 청와대에서 이들에 대한 임명을 무리하게 강행하려고 한다면 향후 모든 정국이 얼어붙는 데 대한 책임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에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당은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지명 철회'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해서는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명길 원내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강경화 후보자 내정을 철회하고, (다른) 준비된 인사를 조속히 발탁하라는 기존 요구를 유지한다"며,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외교부 장관 임명이 시급하다는 청와대의 요청에 대해 "주요 국가 정상회담에는 통상 외교부 장관이 배석하지 않는다. 실무 작업은 청와대 국가안보실과 외교부 조직이 하면 된다" 말했다.

김이수 후보자에 대해서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 여당은 국회 인준표결 절차라는 또 다른 관문을 더 걱정해야 한다"면서 "여당이 이렇게 정국을 가파르게 만들면 김상조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을 비롯한 모든 것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바른정당은 김이수·강경화·김상조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하면서도 보고서 채택 등의 절차에는 응하겠다고 밝혔다.

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은 김 공정위원장 후보자의 경우 "기본적으로는 부적격"이라면서도 "부인의 취업특혜 의혹에 대한 감사원 감사 청구를 보고서에 포함할 경우 상임위에서의 가결 과정에 참여할 것"이라고 조건부 참여 의사를 밝혔고, 김 헌재소장 후보자에 대해서는 "부적격으로 보고서를 채택하겠다면 (절차에)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외교부장관 후보자는 "부동산 투기, 위장전입, 자녀 증여세 탈루 등의 도덕적 흠결이 많아 임명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 野 “강경화 후보 등 임명 강행시 향후 정국에 책임져야”
    • 입력 2017-06-10 10:31:41
    • 수정2017-06-10 22:26:38
    정치

[연관 기사] [뉴스9] ‘강경화 후보’ 평행선 대치…靑 “최선 다해 설득”

자유한국당은 10일(오늘) 고위 공직자로서 부적격으로 판단하고 있는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3인에 대해 "진정한 협치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자진 사퇴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이들 3인은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수준의 인사가 아니기 때문에 한국당으로서는 용납할 수 없다"면서 "만에 하나 청와대에서 이들에 대한 임명을 무리하게 강행하려고 한다면 향후 모든 정국이 얼어붙는 데 대한 책임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에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당은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지명 철회'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해서는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명길 원내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강경화 후보자 내정을 철회하고, (다른) 준비된 인사를 조속히 발탁하라는 기존 요구를 유지한다"며,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외교부 장관 임명이 시급하다는 청와대의 요청에 대해 "주요 국가 정상회담에는 통상 외교부 장관이 배석하지 않는다. 실무 작업은 청와대 국가안보실과 외교부 조직이 하면 된다" 말했다.

김이수 후보자에 대해서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 여당은 국회 인준표결 절차라는 또 다른 관문을 더 걱정해야 한다"면서 "여당이 이렇게 정국을 가파르게 만들면 김상조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을 비롯한 모든 것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바른정당은 김이수·강경화·김상조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하면서도 보고서 채택 등의 절차에는 응하겠다고 밝혔다.

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은 김 공정위원장 후보자의 경우 "기본적으로는 부적격"이라면서도 "부인의 취업특혜 의혹에 대한 감사원 감사 청구를 보고서에 포함할 경우 상임위에서의 가결 과정에 참여할 것"이라고 조건부 참여 의사를 밝혔고, 김 헌재소장 후보자에 대해서는 "부적격으로 보고서를 채택하겠다면 (절차에)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외교부장관 후보자는 "부동산 투기, 위장전입, 자녀 증여세 탈루 등의 도덕적 흠결이 많아 임명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