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주 여진 사흘 새 두 차례…“9개월째 지속 이례적”
입력 2017.06.13 (21:37) 수정 2017.06.14 (09:3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해 9월 규모 5.8의 지진이 났던 경주 지역에 여진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죠.

규모가 크지는 않다지만 9개월째 지속되는 여진을 전문가들은 상당히 이례적인 현상으로 보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9월 규모 5.8의 지진이 났던 경주시 내남면입니다.

이 지역에서는 그제(11일)와 오늘(13일) 두 차례 여진이 잇따랐습니다.

특히 그제(11일) 발생한 여진은 규모가 2.5로 두 달 만에 가장 강했습니다.

<녹취> 권용화(경북 경주시) : "오랜만에 느꼈거든요. 별생각 안 하고 있어서 깜짝 놀랐죠. '어! 뭐지?' 이러면서..."

현재까지 경주 여진은 모두 622차례 발생했습니다.

횟수가 잦아들고는 있지만 9개월째 여진이 이어지는 건 이례적이란 분석입니다.

전문가들은 최근 들어 여진이 본진의 진앙에서 남서쪽 지역으로 집중되고 있는 현상에 주목합니다.

<인터뷰> 홍태경(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 : "만약에 단층이 남서쪽 방향으로 계속 발달해 있는 경우라면 이 단층이 연쇄적으로, 추가적으로 부서져서 보다 더 큰 지진을 만들어낼 수 있습니다."

경주 지진으로 찢어진 단층은 지하 11km 깊이에 길이와 너비 모두 5km 정도의 크기로 알려져 있습니다.

아직 이 단층의 정확한 규모와 연장선은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홍태경(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 : "국민 우려를 잠재우기 위해서는 이 지진을 유발한 단층에 대한 조사가 철저히 이뤄져야 되고 빠른 시일 내에 완료돼야 합니다."

그러나 단층 조사에 필수적인 지진계측기의 추가 설치가 예산 확보 문제로 불투명해지는 등 3년으로 예정된 조사 활동이 시작단계부터 지지부진합니다.

KBS뉴스 이정훈입니다.
  • 경주 여진 사흘 새 두 차례…“9개월째 지속 이례적”
    • 입력 2017-06-13 21:38:03
    • 수정2017-06-14 09:34:23
    뉴스 9
<앵커 멘트>

지난해 9월 규모 5.8의 지진이 났던 경주 지역에 여진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죠.

규모가 크지는 않다지만 9개월째 지속되는 여진을 전문가들은 상당히 이례적인 현상으로 보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9월 규모 5.8의 지진이 났던 경주시 내남면입니다.

이 지역에서는 그제(11일)와 오늘(13일) 두 차례 여진이 잇따랐습니다.

특히 그제(11일) 발생한 여진은 규모가 2.5로 두 달 만에 가장 강했습니다.

<녹취> 권용화(경북 경주시) : "오랜만에 느꼈거든요. 별생각 안 하고 있어서 깜짝 놀랐죠. '어! 뭐지?' 이러면서..."

현재까지 경주 여진은 모두 622차례 발생했습니다.

횟수가 잦아들고는 있지만 9개월째 여진이 이어지는 건 이례적이란 분석입니다.

전문가들은 최근 들어 여진이 본진의 진앙에서 남서쪽 지역으로 집중되고 있는 현상에 주목합니다.

<인터뷰> 홍태경(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 : "만약에 단층이 남서쪽 방향으로 계속 발달해 있는 경우라면 이 단층이 연쇄적으로, 추가적으로 부서져서 보다 더 큰 지진을 만들어낼 수 있습니다."

경주 지진으로 찢어진 단층은 지하 11km 깊이에 길이와 너비 모두 5km 정도의 크기로 알려져 있습니다.

아직 이 단층의 정확한 규모와 연장선은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홍태경(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 : "국민 우려를 잠재우기 위해서는 이 지진을 유발한 단층에 대한 조사가 철저히 이뤄져야 되고 빠른 시일 내에 완료돼야 합니다."

그러나 단층 조사에 필수적인 지진계측기의 추가 설치가 예산 확보 문제로 불투명해지는 등 3년으로 예정된 조사 활동이 시작단계부터 지지부진합니다.

KBS뉴스 이정훈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