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강경화 임명 기류…野 “강경 대응”
입력 2017.06.15 (08:09) 수정 2017.06.15 (08:56)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청와대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에 이어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도 임명을 강행할 방침으로 알려졌습니다.

야당은 강 후보자도 임명을 강행한다면 더 이상의 국정 협조는 없다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보고서가 법정 시한인 어제도 채택되지 않았습니다.

청와대는 오늘 시한을 연장해 다시한번 국회에 보고서 채택을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면서 국회의 인사 청문은 대통령이 인사권을 행사하는 데 참고하는 과정일 뿐이라며, 보고서가 채택되지 않더라도 한미정상회담 등 현안을 감안해 임명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임명에 반발해 어제 오전 국회 청문회에 불참했던 자유한국당은, 강 후보자까지 임명하면 더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녹취> 정우택(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까지 또 임명이 강행된다면 아마 지금보다는 조금 더 높은 수준의 대처가 있을 거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도 강 후보자 임명을 강행한다면 국정 운영에 협조할 수 없다는 강경한 입장입니다.

<녹취> 박주선(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 "만일 임명을 강행한다면, 국민의당은 강한 야당으로서의 역할을 할 수밖에 없다…."

청와대가 인사청문 정국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밝히면서 앞으로 남은 청문회 일정은 물론 추경안 등의 처리에 여야의 극한 대립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靑, 강경화 임명 기류…野 “강경 대응”
    • 입력 2017-06-15 08:10:58
    • 수정2017-06-15 08:56:20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청와대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에 이어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도 임명을 강행할 방침으로 알려졌습니다.

야당은 강 후보자도 임명을 강행한다면 더 이상의 국정 협조는 없다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보고서가 법정 시한인 어제도 채택되지 않았습니다.

청와대는 오늘 시한을 연장해 다시한번 국회에 보고서 채택을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면서 국회의 인사 청문은 대통령이 인사권을 행사하는 데 참고하는 과정일 뿐이라며, 보고서가 채택되지 않더라도 한미정상회담 등 현안을 감안해 임명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임명에 반발해 어제 오전 국회 청문회에 불참했던 자유한국당은, 강 후보자까지 임명하면 더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녹취> 정우택(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까지 또 임명이 강행된다면 아마 지금보다는 조금 더 높은 수준의 대처가 있을 거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도 강 후보자 임명을 강행한다면 국정 운영에 협조할 수 없다는 강경한 입장입니다.

<녹취> 박주선(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 "만일 임명을 강행한다면, 국민의당은 강한 야당으로서의 역할을 할 수밖에 없다…."

청와대가 인사청문 정국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밝히면서 앞으로 남은 청문회 일정은 물론 추경안 등의 처리에 여야의 극한 대립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