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물류창고서 총격 사건…3명 사망
입력 2017.06.15 (10:50) 수정 2017.06.15 (11:04)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서부의 한 물류운송업체에서도 총격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범인을 포함해 3명이 숨졌습니다.

로스앤젤레스 김환주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국 물류운송업체 UPS의 샌프란시스코 지점 창고입니다.

순찰차들이 주위를 에워싼 가운데 밤색 제복을 입은 직원들이 줄줄이 대피하고 있습니다.

교대근무를 위해 모여 있던 직원들에게 총탄세례가 날아든 직후입니다.

이 회사 직원이 동료들에게 총을 쏜 것으로 보입니다.

<녹취> 채플린(샌프란시스코 경찰청장 대리) : "아직 범인이 UPS직원이라고 단정적으로 말씀드릴 수는 없지만 직원 유니폼을 입고 있었습니다."

6명이 총에 맞아 3명이 숨졌습니다.

사망자 가운데는 경찰과 맞닥뜨린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범인이 포함돼있습니다.

경찰은 현장에서 총기 2정을 수거했습니다.

급박한 상황에서 옥상으로 대피한 일부 직원들은 일제히 손을 들어 비무장상태라는 사실을 보여주며 애타게 구조를 기다리기도 했습니다.

<녹취> 채플린(샌프란시스코 경찰청장 대리) : "이제 건물은 안전합니다. 현재로서는 테러와는 관련이 없는 단독 범행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이 범행동기 수사에 들어간 가운데 직장내 갈등이 파국으로 치달았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김환주입니다.
  • 美 물류창고서 총격 사건…3명 사망
    • 입력 2017-06-15 10:50:34
    • 수정2017-06-15 11:04:10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미국 서부의 한 물류운송업체에서도 총격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범인을 포함해 3명이 숨졌습니다.

로스앤젤레스 김환주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국 물류운송업체 UPS의 샌프란시스코 지점 창고입니다.

순찰차들이 주위를 에워싼 가운데 밤색 제복을 입은 직원들이 줄줄이 대피하고 있습니다.

교대근무를 위해 모여 있던 직원들에게 총탄세례가 날아든 직후입니다.

이 회사 직원이 동료들에게 총을 쏜 것으로 보입니다.

<녹취> 채플린(샌프란시스코 경찰청장 대리) : "아직 범인이 UPS직원이라고 단정적으로 말씀드릴 수는 없지만 직원 유니폼을 입고 있었습니다."

6명이 총에 맞아 3명이 숨졌습니다.

사망자 가운데는 경찰과 맞닥뜨린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범인이 포함돼있습니다.

경찰은 현장에서 총기 2정을 수거했습니다.

급박한 상황에서 옥상으로 대피한 일부 직원들은 일제히 손을 들어 비무장상태라는 사실을 보여주며 애타게 구조를 기다리기도 했습니다.

<녹취> 채플린(샌프란시스코 경찰청장 대리) : "이제 건물은 안전합니다. 현재로서는 테러와는 관련이 없는 단독 범행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이 범행동기 수사에 들어간 가운데 직장내 갈등이 파국으로 치달았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김환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