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담뱃세 공방…“서민 감세” vs “사과 먼저”
입력 2017.07.27 (21:16) 수정 2017.07.27 (21:2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세 논의 한편으로 담뱃세 인하를 놓고 정치권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자유 한국당은 서민 감세 차원에서 담뱃값 인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지만, 더불어 민주당은 담뱃값을 올린 한국당의 사과가 먼저라고 맞섰습니다.

장덕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은 담뱃값 인하 의지를 거듭 밝혔습니다.

홍준표 대표는 서민 부담을 줄여주는 이른바 '서민 감세'라며, 담뱃값 인하에 반대하는 민주당을 견제했습니다.

<녹취> 홍준표(자유한국당 대표) : "담뱃세 인상을 하려고 할 때 그렇게 반대한 민주당이 또 인하에는 왜 반대를 하고 있는지 그것도 참 아이러니컬한..."

원내지도부도 거들었습니다.

담뱃값 인상에도 담배 수요가 줄지 않았다며, 잘못된 정책은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정우택 원내대표는 찬반 의견을 충분히 듣고 당론으로 결정하자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담뱃세를 올렸던 한국당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한국당이 서민 감세하겠다는 것은 자가당착이자 후안무치한 태도다, 담뱃세 인상은 결국 서민에 대한 증세였다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윤관석(더불어민주당 민생상황실장) : "한 마디로 어불성설이고 좀더 책임 있는 조세 문제에 대한 입장을 저희는 요구하고 있습니다. (담뱃값은) 국민 건강과 관련해서 다양한 방식의 논의가 추후에 이뤄져야..."

양당의 공방에, 바른정당은 담뱃값 인하나 부자 증세 모두 무책임한 포퓰리즘이라면서, 싸잡아 비판했고 국민의당은 입장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 담뱃세 공방…“서민 감세” vs “사과 먼저”
    • 입력 2017-07-27 21:17:37
    • 수정2017-07-27 21:24:50
    뉴스 9
<앵커 멘트>

중세 논의 한편으로 담뱃세 인하를 놓고 정치권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자유 한국당은 서민 감세 차원에서 담뱃값 인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지만, 더불어 민주당은 담뱃값을 올린 한국당의 사과가 먼저라고 맞섰습니다.

장덕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은 담뱃값 인하 의지를 거듭 밝혔습니다.

홍준표 대표는 서민 부담을 줄여주는 이른바 '서민 감세'라며, 담뱃값 인하에 반대하는 민주당을 견제했습니다.

<녹취> 홍준표(자유한국당 대표) : "담뱃세 인상을 하려고 할 때 그렇게 반대한 민주당이 또 인하에는 왜 반대를 하고 있는지 그것도 참 아이러니컬한..."

원내지도부도 거들었습니다.

담뱃값 인상에도 담배 수요가 줄지 않았다며, 잘못된 정책은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정우택 원내대표는 찬반 의견을 충분히 듣고 당론으로 결정하자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담뱃세를 올렸던 한국당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한국당이 서민 감세하겠다는 것은 자가당착이자 후안무치한 태도다, 담뱃세 인상은 결국 서민에 대한 증세였다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윤관석(더불어민주당 민생상황실장) : "한 마디로 어불성설이고 좀더 책임 있는 조세 문제에 대한 입장을 저희는 요구하고 있습니다. (담뱃값은) 국민 건강과 관련해서 다양한 방식의 논의가 추후에 이뤄져야..."

양당의 공방에, 바른정당은 담뱃값 인하나 부자 증세 모두 무책임한 포퓰리즘이라면서, 싸잡아 비판했고 국민의당은 입장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