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론화위 “찬반 결정 대신 권고만…”
입력 2017.08.04 (06:25) 수정 2017.08.04 (07:0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그동안 혼선을 빚었던 위원회의 역할에 대해 입장을 정리했습니다.

자문 기구로서 공론 조사 결과를 권고의 형태로 정부에 전달하기로 했습니다.

김기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당초 정부는 공론화위원회의 결정을 그대로 수용하고, 책임은 정부가 지겠다고 공언했습니다.

하지만 공론화위원회가 찬반 결정을 내리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면서 혼선이 빚어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공론화위원회는 어제 3차 회의 뒤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녹취> 김지형(신고리5·6호기 공론화위원장) : "(공론화는) 최종적인 정책결정을 하기 이전단계에 이뤄지는 의견 수렴과정의 하나입니다."

공론화위원회는 찬반을 결정하는 기구가 아니라, 공론화 방식을 설계하고 과정을 관리한 뒤, 그 결과를 권고의 형태로 정부에 전달하는 자문기구라고 역할을 규정했습니다.

같은 맥락에서 법원 판결처럼 최종결정을 한다는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시민배심원단'이라는 명칭도 바꾸기로 했습니다.

<녹취> 이희진(신고리5·6호기 공론화위원회 대변인) : "'시민배심원단'을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시민대표참여단'으로 바꾸고, 축약해서 쓸 경우 '시민참여단'으로 하기로 하였습니다."

공론화위원회는 공론화 과정을 통해 조사된 찬성과 반대 의견의 비율과, 주요 쟁점에 대한 대안을 권고안에 담기로 했습니다.

시민참여단에 원전입지 주민을 포함할지 여부에 대해서는 논의를 계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 공론화위 “찬반 결정 대신 권고만…”
    • 입력 2017-08-04 06:29:53
    • 수정2017-08-04 07:02:3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그동안 혼선을 빚었던 위원회의 역할에 대해 입장을 정리했습니다.

자문 기구로서 공론 조사 결과를 권고의 형태로 정부에 전달하기로 했습니다.

김기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당초 정부는 공론화위원회의 결정을 그대로 수용하고, 책임은 정부가 지겠다고 공언했습니다.

하지만 공론화위원회가 찬반 결정을 내리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면서 혼선이 빚어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공론화위원회는 어제 3차 회의 뒤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녹취> 김지형(신고리5·6호기 공론화위원장) : "(공론화는) 최종적인 정책결정을 하기 이전단계에 이뤄지는 의견 수렴과정의 하나입니다."

공론화위원회는 찬반을 결정하는 기구가 아니라, 공론화 방식을 설계하고 과정을 관리한 뒤, 그 결과를 권고의 형태로 정부에 전달하는 자문기구라고 역할을 규정했습니다.

같은 맥락에서 법원 판결처럼 최종결정을 한다는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시민배심원단'이라는 명칭도 바꾸기로 했습니다.

<녹취> 이희진(신고리5·6호기 공론화위원회 대변인) : "'시민배심원단'을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시민대표참여단'으로 바꾸고, 축약해서 쓸 경우 '시민참여단'으로 하기로 하였습니다."

공론화위원회는 공론화 과정을 통해 조사된 찬성과 반대 의견의 비율과, 주요 쟁점에 대한 대안을 권고안에 담기로 했습니다.

시민참여단에 원전입지 주민을 포함할지 여부에 대해서는 논의를 계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