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화제 영상] 낡은 타자기 두드리는 뉴욕 ‘거리의 시인’
입력 2017.08.04 (11:15) 수정 2017.08.04 (11:15)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뉴욕의 거리를 바쁘게 지나는 행인들 사이에 낡은 타자기를 두드리는 시인이 있습니다.

행인들에게 즉석에서 시를 써주는 '앨런 안드레'씨입니다.

수년동안 뉴욕 시민들에게 영감을 받은 수천 편의 시를 썼다는데요.

<녹취> 앨런 안드레(뉴욕 '거리의 시인') : "사람들이 어떤 감정적 상태에 있는지, 사람들이 제게 말해주는 이야기나 시적 영감들을 섞어 시를 짓습니다."

그는 보통 하루에 두세 시간 정도, 시 쓰기를 요청받아 시를 쓴다고 합니다.

시끌벅적한 거리의 소음과 타자 두드리는 소리가 합쳐져 묘한 울림이 전해지네요.

지금까지 지구촌 <화제 영상>이었습니다.
  • [지구촌 화제 영상] 낡은 타자기 두드리는 뉴욕 ‘거리의 시인’
    • 입력 2017-08-04 11:15:43
    • 수정2017-08-04 11:15:43
    지구촌뉴스
뉴욕의 거리를 바쁘게 지나는 행인들 사이에 낡은 타자기를 두드리는 시인이 있습니다.

행인들에게 즉석에서 시를 써주는 '앨런 안드레'씨입니다.

수년동안 뉴욕 시민들에게 영감을 받은 수천 편의 시를 썼다는데요.

<녹취> 앨런 안드레(뉴욕 '거리의 시인') : "사람들이 어떤 감정적 상태에 있는지, 사람들이 제게 말해주는 이야기나 시적 영감들을 섞어 시를 짓습니다."

그는 보통 하루에 두세 시간 정도, 시 쓰기를 요청받아 시를 쓴다고 합니다.

시끌벅적한 거리의 소음과 타자 두드리는 소리가 합쳐져 묘한 울림이 전해지네요.

지금까지 지구촌 <화제 영상>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